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알랑가몰라
알랑가몰라-촌극과 비극 사이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앞두고 석연찮은 후원사 교체로 선수들 유니폼엔 덧댄 테이프와 수영모엔 매직 글씨 촌극. 연맹 일처리는 비극.

편집부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년 멘토링 우수사례 발표대회
[포토] 박종호 신임 산림청장 취임
[포토] 조명래 장관, 환경산업 시설 스테이트 오브 그린 방문
조명래 환경부장관, COP25 '기후변화 적응에 관한 장관급 대화' 참석
[포토] 미세먼지 발생원인 분석 토론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