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비법정 탐방로 불법산행 집중단속국립공원공단, 10월27일까지 ‘특별단속팀’ 운영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가 특별단속팀을 꾸려 불법산행 단속을 강화한다. <사진제공=국립공원공단>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국립공원공단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는 국립공원 내 비법정탐방로(샛길) 출입을 집중 단속하는 ‘특별단속팀’을 30일부터 10월27일까지 운영한다.

경남사무소에 따르면 특별단속팀은 최근 산악회 카페, 개인 블로그,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 국립공원 출입금지 구역에 대한 사진과 정보가 공유되는 등 불법산행이 조장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도입됐다.

최근 3년간 국립공원 내 자연공원법 위반행위는 총 7553건으로, 그 중 39%인 2957건이 출입금지 위반행위다.

또 최근 3년간 안전사고 552건(사망48, 부상504) 중에서 110건(사망7, 부상103)의 사고가 샛길 등 비법정탐방로에서 발생해 안전사고 예방차원에서 강력한 계도·단속이 필요한 실정이다. 출입금지 위반 과태료는 1차 10만원, 2차 30만원, 3차 50만원 부과된다.

조두행 자원보전과장은 “불법산행으로 인한 안전사고 발생뿐만 아니라 야생동물의 서식지 간 이동이 제한되는 등 생태계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다”면서 “건전하고 안전한 국립공원 탐방문화 확립을 위해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GGGW 2019' 개막
[포토] 숲은 내 삶, 숲을 국민의 품으로
[포토] ‘2019 경기도·경기남북부지방경찰청’ 국정감사
[포토] ‘SB 2019 Seoul 국제 컨퍼런스’ 개최
[국감] 국회 환노위, '환경부' 및 '기상청' 국감 개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