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방송 행사
2020 도입, 기상청 슈퍼컴의 이름은?기상청, 슈퍼컴퓨터 5호기 3개 시스템 이름 9월20일까지 공모

[환경일보] 기상청(청장 김종석)은 올해 하반기부터 도입되는 ‘기상용 슈퍼컴퓨터 5호기’의 이름을 9월 20일(금)까지 공모한다고 밝혔다.

새로 도입되는 슈퍼컴퓨터 5호기는 올해와 2020년 하반기로 나눠 국가기상슈퍼컴퓨터센터(충북 오창읍)에 설치될 예정이다.

슈퍼컴퓨터 5호기는 총 3개 시스템으로 구성돼 이들 각각에 대한 이름(총 3개)을 공모한다.

국민들이 부르기 편하고 사랑받을 수 있는 기상용 슈퍼컴퓨터라는 첨단 과학 장비의 상징성이 잘 표현된 명칭을 응모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번 명칭 공모는 대한민국 국민이면 누구나 응모할 수 있으며, 접수는 기상청 행정 누리집에서 신청서를 내려 받아 전자우편으로 9월20일(금)까지 접수하면 된다.

접수된 명칭은 심사를 통해 ▷최우수상 1명 ▷우수상 1명 ▷장려상 1명을 선정하며, 최우수로 뽑힌 명칭을 슈퍼컴퓨터 5호기의 공식 이름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한편 현재 기상청이 운영 중인 슈퍼컴퓨터 4호기 ▷우리 ▷누리 ▷미리는 순우리말로 2014년에 명칭 공모를 통해서 선정됐다.

순우리말에 ‘우리들이 행복한 삶을 누리고 자연의 변화를 미리 예측할 수 있도록’이라는 돋보이는 의미가 부여된 이름이다.

참고로 ▷우리는 ‘자기와 듣는 이를 포함한 여러 사람을 가리키는 말’ ▷누리는 ‘세상의 예스러운 말, 누리다’ ▷미리는 ‘먼저, 앞서’의 뜻이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기상청 슈퍼컴퓨터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높은 만큼, 다양하고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담긴 좋은 이름이 공모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자료제공=기상청>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 친환경대전’ 개막
[포토] 'GGGI 녹색성장지수 출범식' 개최
[포토] 'GGGW2019, 국제 기후 거버넌스 정책 토론'
[포토] 'GGGW 2019' 개막
[포토] 숲은 내 삶, 숲을 국민의 품으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