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스포츠
김학범호, 시리아와 2연전 평가전 취소KFA, 지난 3일 시리아 선수단 여권 갱신 문제로 경기 불가 통보 받아
훈련 중인 U-22 대표팀 <사진제공=KFA>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2 축구대표팀과 시리아와의 친선경기가 취소됐다. 사유는 시리아 측의 여권 준비 미비다.

KFA는 4일 홈페이지를 통해 이같은 사실을 알렸다.

U-22 대표팀은 당초 오는 6일과 9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시리아와 친선경기를 치르기로 했다. 그러나, 시리아 축구협회는 지난 3일 오후 9시경 경기 일정에 맞춰 출국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시리아 선수단의 여권 갱신이 제때 이뤄지지 못했다고 최종 통보했다.

이에 KFA는 시리아 선수단 입국이 불가능하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경기 취소를 결정했다.

KFA는 시리아 축구협회와 6월 중순부터 친선경기와 관련된 협의를 진행하고 협약을 체결했다.

KFA는 초청장, 항공권 발권 등 시리아 선수단이 국내에 입국하는데 필요한 모든 행정 지원을 했으며 대한민국 해외 공관을 통해 시리아 선수단의 국내 입국 비자가 문제 없이 발급되도록 조치했다. 그러나, 시리아 협회는 시리아 정부로부터 선수단의 여권을 발급받지 못했다는 회신을 3일 KFA에 통보했다.

KFA 전한진 사무총장은 “시리아 측의 사정으로 인해 경기가 열리지 못하게 돼 팬들에게 죄송하다. 경기 취소에 따른 티켓 환불 등 피해 보상과 관련한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KFA 홍명보 전무는 “당초 AFC U-23 챔피언십에 대비하기 위해 시리아전을 준비한 만큼 팀에 최대한 도움이 되도록 이번 소집을 활용할 생각”이라며 “김학범 감독과 협의한 결과 파주NFC에서 팀 훈련을 진행하며 대체팀과의 연습경기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백혈병 백신개발 후원을 위한 '한국·벨기에 국제아트교류 특별전' 개최
“비오는 날 캠핑할 땐 조심하세요”
[포토] 수도권 지자체 대상 ‘그린뉴딜 및 탄소중립’ 사업설명회
[포토] 그린피스,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철회 촉구
[포토]대벌레 방제지 현장 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