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제13호 태풍 ‘링링’ 더 강력해져6일부터 8일까지 제주도, 남해안, 서쪽지방 중심 매우 강한 비바람

[환경일보]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고수온해역(29℃)에 오래 머물면서 세력이 더 강해진 상태로 빠르게 서해상을 경유, 6일 밤에서 8일 오전까지 제주도와 남해안, 서쪽지방을 중심으로 매우 강한 비바람이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은 5일(목) 15시 현재 강도 매우 강(중심기압 940hPa, 최대풍속 시속 169㎞(초속 47m)), 크기는 중형(강풍반경 370㎞)급의 세력으로 일본 오키나와 서남서쪽 약 32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9㎞의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현재 태풍 상부(고도 5㎞ 이상)에서는 태풍의 왼쪽 하단부로 북서풍이 불어들며 회전력을 강화시켜 전반적인 ①태풍의 강도가 증가하고 ②태풍의 북쪽에 위치한 건조 공기가 태풍의 북상을 저지하면서 태풍의 이동속도가 느려지고 있다.

7일 우리나라 주변 기압계 모식도 <자료제공=기상청>

태풍은 발생 이후 현재 고수온해역(29℃ 이상)에 머물면서 세력이 강해진 상태다. 이후 제주도 남쪽 먼바다까지 북상하는 6일(금) 오후, 강한 중형급 세력을 유지하면서 초속 15m 이상의 강한 바람이 부는 강풍반경이 약 430㎞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이 제주도 서쪽해상을 지나는 6일 밤부터 대기 상층(고도 10㎞ 부근)의 강한 남서풍을 따라 빠르게 북상하기 때문에 7일(토) ①강한 세력을 유지한 상태로 서해상을 통과하고 ②태풍의 가장 위험한 영역인 우측반원에 우리나라가 위치하면서 강한 비바람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6~7일은 제주도와 남해안, 서쪽지방을 중심으로 최대 300㎜ 이상의 많은 비와 함께 최대순간풍속 시속 144~180㎞(초속 40~50m)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예상된다.

특히 도서지방에는 시속 200㎞(초속 55m)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도 있겠으며, 그 밖의 내륙지방에서도 시속 90~126㎞(초속 25~35m)의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겠다.

또한 해상에서는 5일 밤 제주도 남쪽 먼바다를 시작으로 6~8일에 남해와 서해를 중심으로 최대 10m 이상의 높은 물결이 이는 곳이 있겠다.

매우 강한 비바람으로 인해 공사장/건물의 시설물 파손 및 2차 피해, 수확기 농작물 피해 등에 각별한 대비가 필요하며, 특히 해안가를 중심으로 파도가 범람해 침수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6일 밤에서 8일 오전까지 제주도와 남해안, 서쪽지방을 중심으로 매우 강한 비바람이 예상된다.

한편 태풍의 이동속도가 더욱 느려질 경우, 북쪽에 위치한 상층(고도 10㎞ 부근)의 강한 서풍을 따라 태풍이 북동진하는 시기가 늦어지면서 태풍이 조금 더 북진할 가능성이 있다.

따라서 7일 저녁 경, 태풍의 예상 상륙지점이 황해도~경기 북부 서해안 범위에서 옹진반도 부근으로 다소 서쪽으로 치우칠 수 있다. 그러나 태풍의 규모가 크기 때문에 전국적으로 강한 비바람의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여전히 높은 상태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국립하늘숲추모원 개원 10주년 기념식
[포토] ‘대한민국 탄소포럼 2019’ - 저탄소 스마트시티 국제포럼
[포토] 영주댐 현황점검 및 처리방안 모색
[포토] 한국물기술인증원 운영활성화를 위한 토론회
[포토] 대한민국 탄소포럼 2019 – ‘저탄소전략기술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