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건설·안전
교통사고와 화재 예방으로 안전한 추석 보내세요안전벨트 착용 철저, 음주운전 금지 및 화기 취급주의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추석 명절을 맞아 귀성‧귀경길 교통사고와 주택화재 발생에 각별한 주의를 요청했다.

최근 5년간(2014~2018년, 합계) 추석 명절 전후로 발생한 교통사고는 총 1만8335건이며, 3만1077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특히 연휴 전날의 교통사고 건수는 827건(일평균)으로 연간 일평균 608건 보다 1.36배 많이 발생했다.시간대별로 분석해 보면 연휴가 시작되기 전날 18시에서 20시 사이에 가장 많이 발생하고 있어 이 시간대 운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또한 안전벨트 착용현황을 분석해 보면, 여전히 뒷좌석의 착용률(62.9%)이 운전석(97.3%)과 조수석(97.3%) 보다 낮게 나타났다.

아울러 이 기간 중 음주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 비율은 11.4%로 평소(9.6%) 보다 증가했으며, 특히 20대와 50대에서의 음주운전 비율이 평소보다 높게 나타났다.

한편 추석에는 명절음식 준비 등으로 화기 사용이 늘면서 주택화재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 최근 5년간(2014~2018년, 합계) 추석 연휴에 발생한 주택화재는 총 491건으로 추석 전날(35건)과 추석(36건) 당일에 평소(31건)보다 많이 발생했다.

화재 발생 원인을 살펴보면 음식물 조리나 가연물 근접방치 등으로 인한 부주의가 282건(58%)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전기적 요인이 95건(19%) 발생했다.

안전한 추석 명절을 보내기 위해서 주의할 사항을 보면, 운전 중에는 안전거리를 확보하고 졸리거나 피곤할 때는 휴게소나 졸음쉼터에서 충분히 휴식한 후에 운전해야 한다. 차에 타면 전 좌석 안전벨트 착용을 철저히 하고, 특히 어린 자녀와 동승하는 경우에는 반드시 체형에 맞는 차량용 안전의자를 사용해야 한다.

6세 이하의 영유아가 어른용 안전벨트를 착용 할 경우 사고 발생 시 오히려 심각한 부상을 초래할 수 있어 주의해야한다. 또한 가볍게라도 음주를 했다면 절대 운전하지 말고 반드시 술이 깬 후에 운전하도록 한다.

음식을 조리할 때는 주변 정리정돈에 유의하고 불을 켜 놓은 채 자리를 비우지 않도록 주의한다. 가스(전기)레인지 등을 사용 할 때는 근처에 불이 옮겨 붙기 쉬운 가연성 물질을 비치하지 않고 환기에 주의하도록 한다.

서철모 행안부 예방안전정책관은 “명절 연휴기간에 평소보다 안전수칙을 더욱 잘 지키고 특히 음주운전으로 인한 안타까운 사고가 절대로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라며 “교통사고와 화재 예방으로 평안한 추석을 보내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4회 대한건설보건학회 2019 학술대회 개최
[포토] 지리산에 핀 상고대 ‘절경’
[포토] 산림청 ‘숲가꾸기 1일 체험’ 행사 열어
문희상 의장, 실리콘밸리 한국 기업 방문
[포토] '미세먼지와 국민건강' 콘퍼런스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