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한국수자원공사, 태풍 ‘링링’ 대비 긴급점검회의전국 댐과 보 등 시설물 재난대비태세 점검 및 총력대응

[환경일보]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사장 이학수)는 9월6일 오전 8시, 대전시 대덕구 본사에서 제13호 태풍 ‘링링’의 북상으로 인한 기상특보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단계 발령이 예상됨에 따라 이학수 사장이 비상대책본부장으로 주재한 긴급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한국수자원공사 전사에 걸쳐 진행됐으며, 한강과 낙동강, 금영섬(금강, 영산강, 섬진강) 권역은 화상회의로 참가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이학수 사장이 비상대책본부장으로 주재한 긴급 점검회의를 개최했다.<사진제공=한국수자원공사>

이에 따라, 전국의 댐과 보 및 소관 시설물에 대한 풍수해 재난 대비태세를 점검하고 총력대응을 다짐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이에 앞서, 여름철 자연재난 대책기간(5.15~10.15) 동안 전체 건설현장 및 시설물에 대해 ‘풍수해 대비 특별점검’을 실시해 호우 및 강풍에 의한 피해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

한편 그동안 가뭄을 겪고 있던 보령댐과 소양강댐, 충주댐의 저수량은 이번 강우로 인해 유지되거나 다소 회복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경기도민 청정대기 원탁회의’ 열려
[포토] 지역 리빙랩 네트워크 한자리에
[포토] 경기도, ‘2019 청정대기 국제포럼’ 개막
[포토] 2019 춘천국제물포럼 개막
[포토] “불법 벌채 목재 수입 안 돼···합법성 입증해야 통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