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산업·기술
수자원공사, 스마트시티 해외 진출 박차부동산 박람회 전문 다국적 기업 Reed MIDEM과 업무협약

[환경일보]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사장 이학수)는 9월6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글로벌 부동산 박람회 전문기업인 Reed MIDEM과 ‘스마트시티 해외진출을 위한 글로벌 마케팅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프랑스에 본사를 둔 Reed MIDEM은 다양한 분야의 투자유치 활성화를 위해 글로벌 부동산 박람회(MIPIM)를 비롯한 각종 국제컨퍼런스 유치와 마케팅 등을 제공하고 있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부동산 투자 네트워크 구축과 마케팅 역량강화 협력 ▷국제 부동산 박람회 등 해외 주요행사 참여 협력 ▷스마트시티 해외 공동 마케팅 진행과 컨설팅 협조 ▷국제 투자 유치 및 마케팅 관련 교육 지원 ▷글로벌 도시개발 정보 공유 등이다.

<사진제공=한국수자원공사>

이번 협약은 정부가 발표한 ‘스마트시티 해외진출 활성화 방안’과 발맞춰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해 한국형 스마트시티의 해외 진출 기반 마련을 위해 추진됐다.

스마트시티란 건설기술과 최신 정보통신기술 등을 융‧복합해 시민과 기업에게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지속가능한 미래형 도시를 말한다.

정부는 지난해 1월, 한국수자원공사가 조성하고 있는 부산 에코델타시티를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로 선정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부산에코델타시티의 중심지역인 세물머리 지구에 2.8㎢ 면적으로 스마트 물 관리 기술과 서비스를 적용한 스마트 시티를 건설할 계획이다.

한국수자원공사 김봉재 물관리계획부문이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도시개발 기관 및 기업, 투자자들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마케팅 역량을 강화하여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의 해외 진출기반을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수자원공사는 지난 3월, Reed MIDEM이 주최하는 글로벌 부동산 박람회인 ‘MIPIM’에 참가해 전 세계 100여개 국가 참가자 2만000명을 대상으로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및 스마트 물 관리 기술을 소개한 바 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농진청 ‘밀·보리 성장전략 산업대전’ 개최
[포토] 경기도의회 ‘축산산림국·보건환경연구원’ 행정감사
[포토] 2019 한국춘란엽예품 어울림한마당
[포토] 2019 대한민국 목재산업박람회
[포토] 폐기물관리시스템 개선을 위한 국회토론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