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세계 도시문제 해결 솔루션
‘제1회 휴먼시티 디자인 어워드’
서울시-서울디자인재단, 9월26일 수상 후보 12개 프로젝트 중 최종 대상 시상

전 세계 25개국 우수 사례 75개 프로젝트 접수
창의적 디자인 통한 도시문제 해결, 미래 비전 제시
디자인의 공공적 가치 전 세계 탐색·공유 및 확산

제1회 휴먼시티 디자인 어워드 포스터 <자료제공=서울디자인재단>

[환경일보] 서울시와 서울디자인재단(대표이사 최경란)이 ‘제1회 휴먼시티 디자인 어워드’를 개최한다. 세계 각국이 창의적으로 시도하고 있는 ‘인간을 위한 디자인’, ‘지속가능한 도시를 위한 사회문제 해결 디자인’을 공유하고 확산하기 위한 어워드로, 올해 처음으로 열린다.

서울시는 2018년 시민참여 도심재생으로 수상한 ‘리콴유 세계도시상’을 통해 사람 중심의 도시재생 가치를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데 이어 ‘휴먼시티 디자인 어워드’를 통해 서울이 가진 도시재생의 가치와 전 세계의 우수사례를 확산·공유하며 지속가능한 미래를 준비하려 한다고 어워드 제정 배경을 밝혔다.

창의적인 디자인을 통해 복합적인 도시환경의 문제를 해결하고, 새로운 비전을 제시해 사람, 사회, 환경, 자연과의 조화롭고 지속가능한 관계 형성에 기여한 도시 디자인 프로젝트(디자이너 또는 단체)에 수여하는 상이다. 디자인의 공공적 가치를 지향한다.

Human City Design Award_Entry Form, City of Cape Town(남아프리카공화국) <사진제공=서울디자인재단>

박원순 시장은 ‘2018 서울디자인위크’에서 ‘휴먼시티 디자인 서울’을 선언, ‘지속가능한 도시 생태계’라는 공통의 목표를 가진 휴먼시티 네트워크 도시들과의 협력을 바탕으로 ‘휴먼시티 디자인 어워드’를 제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서울디자인재단은 전 세계 도시들의 협력과 참여를 통해 ‘휴먼시티 디자인 어워드’의 가치를 모아내기 위해 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 국제산업디자인단체협의회(WDO), 휴먼시티 네트워크, 뀨물러스, 한국디자인단체총연합회(kdfa) 등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형성해 방향을 모색했다.

아울러 서울디자인재단(대표이사 최경란)은 지속가능한 디자인 문화 확산과 서울시민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안전안심 디자인, 유니버설 디자인 등 다양한 사회문제에 대응하는 디자인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Human City Design Award_ECO Balcony, AN VIET DUNG(베트남) <사진제공=서울디자인재단>

서울디자인재단은 지난 6월 공고를 통해 전 세계 25개국 75개 프로젝트가 접수됐고, 국내외 심사위원단이 4차에 걸친 회의를 통해 심사 기준을 정립하고 최종 수상 후보로 12개 프로젝트를 선정했고 밝혔다.

휴먼시티 디자인 어워드의 접수 자격 요건은 디자인 관련 5년 이상의 경력을 보유하고 국가·도시 지자체 및 디자인 관련 학회, 협회, 단체 등 공식 단체의 추천을 받은 개인 혹은 단체다.

심사위원단은 ‘창조도시’의 저자로서 도시 혁신의 권위자로 평가받는 찰스 랜드리(코메디아 설립자)를 비롯해 에치오 만치니(밀라노 폴리테크닉대학 디자인 명예교수), 마리아나 아마츌로(뀨물러스 회장), 루 용키(상하이 퉁지대학 디자인&혁신 학장), 유현준(홍익대학교 건축학과 교수) 등 디자인, 커뮤니티, 건축 분야의 최고 전문가들을 초빙해 객관성과 전문성을 살렸다.

휴먼시티디자인어워드가 중점을 둔 심사기준은 ▷지속 가능하고 조화로운 휴먼시티 창조를 위한 도시 삶의 문제해결 ▷디자인 문제해결의 관점이 창의적이고 전 세계적으로의 가치 확장 ▷디자인이 인류와 환경에 공존하는 미래지향적인 세계의 문화와 문명의 미래 비전이다.

Floating Salawaku(인도네시아) <사진제공=서울디자인재단>

찰스 랜드리 심사위원장은 “인간과 지역과 관련된 디자인적 접근성을 중요하게 평가했다”며 “프로젝트가 반드시 지속 가능한 원칙을 함의하는지, 사람을 한데 모으고 편견을 줄이는 데 도움을 주는지, 지속 가능성과 관련된 행동 변화를 장려하는 역량이 있는지 확인했다. 즉 참여적 접근법을 가진 프로젝트가 좋은 점수를 얻었다”고 밝혔다.

에치오 만치니 심사위원은 “기후 비상사태와 특정한 사회 문제를 고려한 프로젝트들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를 바탕으로 혁신적이고 환경적·사회적 균형을 이룬 프로젝트들을 후보로 선정했다”고 전했다.

심사위원단은 12개 프로젝트에 대한 현장 확인과 최종 심사를 거쳐 최종 대상 수상자를 가린다. 대상 수상자엔 상금 1억원(8만5000 USD)과 트로피를 수여한다. 영광의 첫 대상을 차지할 프로젝트에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시상식은 9월 26일(목) 열린다.

서울디자인재단은 최종 선정 후보인 12개 프로젝트를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리는 ‘2019 서울디자인위크’의 휴먼시티 디자인 콘퍼런스 및 전시를 통해 공개한다.

Groundwork_Hawker Reload(중국) <사진제공=서울디자인재단>

한편, 국제사회의 디자인 전문가로 구성된 운영위원회는 세계 도시들 간 협력하는 등 휴먼시티 디자인 어워드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 이순종(한국미래디자인연구원 대표), 안드레아 칸첼라토(M.E.E.T 책임자), 에리코 에사카(아시아 유네스코창의도시 디자인 네트워크 대표), 조시앙 프랑(유럽 휴먼시티 네트워크 대표), 마크 위(싱가포르디자인카운슬 대표이사), 이길형(한국디자인단체총연합회 회장) 등이 운영위원으로 참여했다.

이순종 운영위원장은 “본 어워드는 산업·경제적 수단으로서의 디자인을 뛰어넘어 인간 삶과 사회 환경문제 등 디자인의 공공적 가치를 전 세계가 탐색하고 공유하는 데 큰 의의를 두고 있다. 도시의 복합적인 문제들을 창의적으로 해결해 디자인의 사회적 문제 해결과 치유 기능을 전 세계로 확대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최경란 서울디자인재단 대표이사는 “휴먼시티 디자인 어워드는 메가폴리스인 서울을 사람과 자연, 사회 환경이 공존하는 도시로 만들어 나가는 과정에서 제정된 상”이라며 “이 상을 지속가능한 도시 생태계 구축을 위한 소통의 장이자 문명 공동체의 지속과 안녕을 추구하는 상생 플랫폼으로 성장시키고자 한다”고 말했다.

예술통 프로젝트_Yesultong Main Street(한국) <사진제공=서울디자인재단>

콘퍼런스, 시상식 등 휴먼시티 디자인 어워드에 관한 세부사항은 서울디자인위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관심 있는 시민은 누구나 사전 및 현장 등록을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이창우 기자  tomwait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국회에 울려퍼진 김덕수패 사물놀이
[포토] ‘(사)한국건설안전학회 2019년 정기학술대회’ 개최
[포토] 대한설비공학회 동계 학술발표대회 개최
[포토] ‘2019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종합 행정감사’
[포토] ‘경기도의회 2019 수자원본부 행정사무감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