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산업·기술
"빠르고 간편한 전기차 충전서비스 보장합니다"기아차, 전기차 '우선충전서비스' 실시
이마트 및 에스트래픽와 협력해 기아차 전기차 보유 고객 대상 서비스 제공
기아자동차는 이마트 및 에스트래픽㈜와 손잡고 고객 충전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전기차 우선충전서비스’를 시행한다. <사진제공=기아자동차>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기아차가 전기차 충전 인프라 경쟁력 강화를 위해 박차를 가한다.

기아자동차㈜는 ㈜이마트 및 에스트래픽와 손잡고 고객 충전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전기차 우선충전서비스’를 시행한다고 9일 밝혔다.

‘전기차 우선충전서비스’는 기아차 전기차를 보유한 고객들이 전국 이마트 주요 지점에 설치된 초급속 충전기를 우선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신개념 충전 지원 서비스로, 충전소 탐색부터 결제까지 이어지는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구체적으로 기아차 전기차 보유 고객은 기아차 충전 파트너사인 에스트래픽의 충전 서비스 어플리케이션인 ‘EVRO’의 ‘기아자동차 라운지’를 통해 전국 이마트 21개소 내 설치된 27기의 기아차 우선 사용100kW급 초급속 충전기의 사용 가능 여부를 확인하고, 예약, 인증, 간편 결제 등의 편의 기능을 손쉽게 이용할 수 있다.

충전기 사용을 예약할 경우 예약 진행 시점으로부터 한 시간 내에 예약 시간을 설정할 수 있으며, 예약 시간으로부터 10분 내 도착 시 초급속 충전기를 우선 사용할 수 있어 보다 편리하게 차량을 충전하는 것이 가능하다. (기타 세부사항은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내 이용방법 참조)

이와 별도로 기아차는 기아차 전기차 보유 고객이 이마트에 설치된 ‘일렉트로 하이퍼 차져 스테이션’의 충전소를 이용할 경우 결제요금의 10%를 익월 적립한 후 추후 전기차 충전요금 결제용도로 사용할 수 있게 한다. 더불어 충전요금 결제 시 기아 레드포인트를 사용할 수 있게 하는 등 부가적인 혜택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단, 레드포인트 사용은 월 2만원 / 연 24만원 限)

기아차는 이번 전기차 우선충전서비스의 도입을 통해 ▷충전기 사용 가능 여부의 불확실성 ▷과다한 충전 대기시간 발생 ▷복잡한 인증 및 결제 방식 등 기존 충전 인프라의 문제점을 개선하는데 일조하고, 나아가 기업 간 상생협력 및 동반성장환경 조성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고객들이 외부에서 쉽고 간편하게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이번 우선충전서비스의 핵심 목표”라면서 “기아차는 앞으로도 고객 충전 편의성 향상 및 경제성 확보를 위해 이마트 및 민간 충전서비스 사업자와의 상호협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기아차는 향후 전국 지점∙대리점∙서비스협력사 내 급/완속 충전기를 추가설치하고, 나아가 전국 주유소, 마트 등에도 충전 거점을 확보함으로써 전기차 보유 고객들이 국내 어디서나 편리하게 충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경기도민 청정대기 원탁회의’ 열려
[포토] 지역 리빙랩 네트워크 한자리에
[포토] 경기도, ‘2019 청정대기 국제포럼’ 개막
[포토] 2019 춘천국제물포럼 개막
[포토] “불법 벌채 목재 수입 안 돼···합법성 입증해야 통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