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노동
조선업 구조조정, 일단 멈춤세올해 들어 조선업 고용보험 가입자 소폭(2800명) 증가

[환경일보] 2015년 이후 지속된 조선업 구조조정이 올해 들어서는 일만 멈춤세를 보이는 모습이다.

고용노동부 자료에 따르면 고용보험 피보험자를 기준으로 할 경우 조선업 종사자 수는 2015년 18만7652명에서 2018년 말에는 10만7667명까지 줄었다. 그러나 올해 들어서는 7월 말 기준으로 2800명 가량 증가해 11만470명을 기록했다.

조선업 밀집지역인 울산 동구의 경우 조선업 고용보험 피보험자 수는 2015년 말 5만5999명에서 2018년 말에는 3만1명으로 큰 폭으로 줄어든 바 있다.

올해 들어 7월 말 기준 조선업 고용보험 피보험자 수는 소폭 증가한 3만68명을 기록했다.

그러나 올해 들어 7월 말 기준 소폭 증가한 3만68명을 기록했다. 일단은 노동자 구조조정이 멈췄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울산시 전체 조선업 종사자는 2015년 6만3039명에서 2018년에는 3만4073명으로 줄었다가 올해 7월 말에는 3만4210명으로 역시 소폭 증가했다.

조선업 위기를 반영해 울산시 전체의 고용보험 피보험자 수도 2015년 말 31만7469명에서 2017년 말에는 29만9384명으로 줄다가, 2018년 말에는 30만2897명으로 약간 회복한 뒤, 올해 들어서도 7월 말 기준 30만,432명으로 소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이에 대해 민중당 김종훈 의원은 “조선업 위기를 핑계로 회사가 무리한 구조조정을 추진하면서 그 동안 수많은 노동자들이 구조조정을 당하는 아픔을 겪었다”면서 “올해 들어 구조조정이 일단 중단되고 소폭이나마 고용이 증가하고 있는 모습을 보여서 그나마 다행”이라고 말했다.

또한 “우리 조선업이 하루 빨리 정상으로 돌아가서 조선업 노동자들에게도 볕이 드는 날이 오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경기도민 청정대기 원탁회의’ 열려
[포토] 지역 리빙랩 네트워크 한자리에
[포토] 경기도, ‘2019 청정대기 국제포럼’ 개막
[포토] 2019 춘천국제물포럼 개막
[포토] “불법 벌채 목재 수입 안 돼···합법성 입증해야 통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