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영남권
부산경찰청, ‘직원협의회(현장활력회의) 발대식’ 개최김창룡 부산경찰청장, “수평적‧민주적 조직문화 도입, 현장과 적극적인 소통에 나설 것”
부산지방경찰청, ‘직원협의회(현장활력회의) 발대식’ 개최 <사진제공=부산지방경찰청>

[부산=환경일보] 권영길 기자 = 부산지방경찰청 직원협의회(현장활력회의)는 9월10일 오후 3시 부산지방경찰청 대강당(1층)에서 발대식을 열고 공식 출범했다.

이날 발대식에는 ▷부산지방경찰청 산하 15개 경찰서 직원협의회 대표 ▷유재중 국회의원(부산 수영구, 자유한국당) ▷전재수 국회의원(부산 북·강서구 갑, 더불어민주당) ▷여정섭 부산시청 공무원 노조위원장 ▷신쌍수 경찰청 국가공무원 노조위원장 ▷정지한 경찰청 주무관 노조위원장 ▷공웅조 부산KBS 노조위원장 ▷김동하 국제신문 노조위원장 ▷류근창 경남지역 직원협의회 대표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대히 열렸다.


조청현 부산경찰청 직원협의회장은 인사말에서 “조직 내부의 이익만 대변하는 조직이 아니라 스스로 자정하고 발전하는 조직으로 탈바꿈해 시민들로부터 더욱 신뢰받고 사랑받는 부산경찰이 되는데 일조하겠다”고 다짐했다.


여정섭 부산시청 공무원노조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딱딱하게만 생각했던 경찰조직에서 직원협의회가 출범한 것은 아주 고무적인 일이 아닐 수 없다”며, “부산시민의 행복을 위해서 함께 힘을 모으자”고 말했다.


한편 김창룡 부산경찰청장은 격려사에서 “그동안 관행으로 정착됐던 수직적‧계급적 문화를 수평적‧민주적 문화로 전환해야만 하는 시기에 직면해 있다”고 강조하며, “관료적이고 타성적 문화를 일대 혁신하고 관리자들과 직원들이 함께 소통하며, 경찰관 개개인 스스로도 문제의식과 책임의식을 갖고 행동하는 건강하고 민주적인 조직문화를 조성해 나가자”고 주문했다.

부산지방경찰청 대강당에서 ‘직원협의회(현장활력회의) 발대식’ 개최하고 공식 출범했다 <사진제공=부산지방경찰청>

또한 발대식에 참석한 직원은 직원협의회 출범을 반기며 “향후 현장의 권익과 입장을 대변하는 중요한 창구가 될 것이다”고 기대했다.


부산지방경찰청 직원협의회(현장활력회의)는 내부 소통과 견제를 위한 기구다.
경감 이하 경찰관과 6급 이하 행정관 및 주무관 등 3000여명의 직원이 함께 동참하고 있다.

현행 공무원 직장협의회의 설립‧운영에 관한 법률에는 경찰관은 직장협의회를 구성하지 못하도록 규정돼 있어 권익보호 및 처우개선 등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와 관련해 경찰관도 직장협의회를 구성할 수 있도록 개정안이 발의된 상태다.


권영길 기자  suneye2@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영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 경기도·경기남북부지방경찰청’ 국정감사
[포토] ‘SB 2019 Seoul 국제 컨퍼런스’ 개최
[국감] 국회 환노위, '환경부' 및 '기상청' 국감 개시
북촌에 사는 사람, 북촌을 찾는 사람
[국감] 국회 환노위 '노동부 산하기관' 국정감사 시작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