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방위사업청 사업관리 중심 조직개편방위사업 효율성 및 책임성 강화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사업부서와 계약부서가 구분됐던 방위사업청 조직이 사업부서로 일원화되면서 방위력개선사업의 효율성이 좋아지고 담당부서의 책임이 강화될 전망이다.

행정안전부(장관 진영)와 방위사업청(청장 왕정홍)은 핵심 국정과제인 국방개혁 2.0의 일환으로 사업관리와 계약관리 업무를 통합하는 사업관리 중심의 방위사업청 조직개편을 오는 17일자로 단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방위력개선사업 수의 증가와 무기체계의 첨단화에 따라, 연간 예산 15조원에 이르는 방위력개선사업 관리의 효율성과 책임성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방위사업청은 설명했다.

이번 조직개편은 하나의 사업부에서 사업·계약을 통합 수행하기 위해 단행된 것으로 각 사업부장의 책임 아래 사업과 계약 측면을 동시에 고려해 방위력개선사업의 전 과정을 신속하고 일관성 있게 추진할 전망이다.

조직 개편의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기존 1개의 사업관리본부를 방위사업 여건 변화에 부합하도록 2개의 사업본부(기반전력사업본부, 미래전력사업본부)로 확대 재편성했다.

기존 계약관리본부가 수행하던 계약업무는 사업본부 내 각 사업부에서 직접 수행하며, 계약제도 등 계약관련 공통지원기능은 방위사업청 본부로 편성했다.

투명성 제고를 위해서는 방위사업감독관 기능을 재편성하고, 감사관의 사업감사 인력을 증원했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기구와 정원의 증가 없이 업무의 효율성과 책임성을 강화시키는 조직개편으로, 방위력개선사업이 환경변화에 맞게 한층 더 고도화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왕정홍 방위사업청장은 “사업관리 중심 조직재설계룰 통해 품질 좋은 무기체계를 적기 전력화하고, 기업의 경영여건 개선에도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경기도, ‘2019 청정대기 국제포럼’ 개막
[포토] 2019 춘천국제물포럼 개막
[포토] “불법 벌채 목재 수입 안 돼···합법성 입증해야 통관”
환경부, 2차 기후변화대응 계획 국민의견 수렴
[포토] 산림청 경남과학기술대학교서 ‘청문청답’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