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노동
52시간제 시행 후 근무시간 감소여가‧자기계발 관련 업종 이용액 평균 18.3% 증가

[환경일보] 고용노동부는 케이티(KT)와 비씨카드에 의뢰해 직장인이 많은 광화문, 여의도, 판교, 가산디지털단지 등 4개 지역에서 주 52시간제 시행(2018년 7월부터 근로자 300인 이상 기업과 공공기관이 대상) 이후 직장인의 근무 시간, 출퇴근 시간 및 여가 활동 업종의 매출액 변화를 분석했다.

주 52시간제 시행 이후 직장인 근무 시간은 4개 지역 평균 13.5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보면 주 52시간을 이미 시행하고 있는 대기업이 많은 광화문의 근무시간이 39.2분 감소(605분→565.8분)해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금융 업종 대기업(조사시점 기준 주 52시간 적용 전)이 다수 분포한 여의도와 정보 기술 업종 대기업이 주로 분포한 판교의 경우에 각각 9.9분(626.3분→616.4분)과 9.7분(550.3분→540.6분) 감소했다.

다만 주 52시간제가 시행되지 않은 중소기업들이 모여 있는 가산디지털단지의 경우에는 눈에 띄는 변화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0.6분 증가)

연령별로는 전 연령대에서 10분 이상 감소한 가운데 근무 시간이 가장 길었던 40대가 15.8분으로 가장 많이 감소하고, 30대는 14.1분, 20대는 11.8분, 근무 시간이 가장 짧았던 50대가 10.2분으로 가장 적게 감소했다.

1 지역별 직장인 근로시간(하루 평균 체류시간) 변화 <자료제공=고용노동부>

20~30대 근무시간 감소 눈에 띄어

지역별로는 다소 차이가 있으나 20~30대 직장인은 4개 지역 모두에서 근무 시간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일과 생활의 균형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하는 청년층의 특성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4개 지역 모두 퇴근 시간이 당겨지는 경향을 보였고, 출근 시간은 업종 특성, 주 52시간 시행 여부 등에 따라 지역별로 차이가 있었다.

우선 광화문, 여의도 일대에서 근무하는 직장인들은 출근 시간은 늦어지고 퇴근 시간은 빨라지는 유형을 보였다.

연령대별 직장인 근로시간 변화 <자료제공=고용노동부>

광화문은 ‘9시 출근 6시 퇴근’ 유형으로 변화하는 경향을 보였으며, 여의도는 금융업계 특성상 9시 이전 출근자가 대부분이나 8시 이전 조기 출근은 감소하고 8시~ 8시 59분 사이 출근은 증가했으며 오후 5시대 퇴근 비율이 3.8%p로 크게 증가했다.

판교, 가산 디지털 단지 일대에서 근무하는 직장인은 출근 시간과 퇴근 시간 모두 당겨지는 경향이 나타났다(일찍 출근해서 일찍 퇴근).

근무시간 변화 <자료제공=고용노동부>

2017년 8월~2018년 5월까지의 서울시 비씨카드 이용액과 300인 이상 기업의 주 52시간제 시행 후인 2018년 8월~2019년 5월 이용액을 분석한 결과, 주 52시간제 시행 이후 여가‧문화‧자기계발 관련 업종의 이용액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사무실 인근의 유흥, 저녁 급식 이용액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업종의 이용액은 9.2% 증가한 반면 여가, 문화, 자기계발 관련 업종의 경우, 주 52시간 시행 이전에 비해 시행 이후 이용액이 평균 18.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직장인들이 많이 근무하는 종로구(-5.3%), 금천구(+3.1%), 등은 문화‧여가 관련 업종 매출이 감소하거나 소폭 증가했으나, 대부분 지역에서 여가‧문화 관련 업종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

서울시 구별 여가, 문화, 자기계발 관련 업종 이용액 증감률 <자료제공=고용노동부>

직장인 밀집 지역인 광화문‧여의도‧판교‧가산디지털단지의 업종별 이용액 변화의 주요 특성을 보면 스포츠 레저, 학원, 여행 등 업종의 소비가 전반적으로 증가하는 가운데 특히 스포츠 레저 업종(헬스 클럽‧테니스‧수영장‧볼링장 등)의 소비 증가세가 뚜렷하게 나타났다.

반면 사무실 인근의 유흥 업종 소비는 하락하는 추세였으며 기업에서 시행하는 저녁 급식(위탁급식) 매출은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이에 비해중소기업이 많은 가산디지털단지는 아직 주 52시간제의 영향이 적어 기업의 위탁 급식 이용액 감소 경향이 뚜렷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 52시간제 시행 이후 스포츠 레저 업종(헬스 클럽‧테니스‧수영장‧볼링장 등)의 소비 증가세가 뚜렷하게 나타났다.

이번 통신정보와 신용카드 이용액의 빅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주 52시간제를 시행한 이후 직장인의 근무 시간 감소 경향과 퇴근 시간이 빨라지는 행동 변화가 유의미하게 관찰됐고, 근로 시간 감소로 인한 여유 시간을 여가와 자기 계발 등을 위해 사용하는 등 생활 유형 변화가 소비 행태의 변화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경기도민 청정대기 원탁회의’ 열려
[포토] 지역 리빙랩 네트워크 한자리에
[포토] 경기도, ‘2019 청정대기 국제포럼’ 개막
[포토] 2019 춘천국제물포럼 개막
[포토] “불법 벌채 목재 수입 안 돼···합법성 입증해야 통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