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영남권
부산시, ’2050년까지 친환경 연료전지 623MW 보급‘부산 신재생에너지 비전 실현…'연료전지의 안전성 홍보' 나서

[부산=환경일보] 권영길 기자 = 부산시는 연료전지의 친환경성과 안전성 홍보에 나선다.

'연료전지'의 발전 원리 <자료출처=부산시>

부산시는 정부가 지난 1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서 발표한 내용(2040년까지 연료전지발전 17.1GW)에 부응해 2050년까지 발전용과 가정·건물용 연료전지 623MW를 보급 추진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8월22일 ‘부산 신재생에너지 비전과 전략’을 발표하면서 정책목표로 신재생에너지를 통한 전력자립률 2030년 20%, 2050년 50%로 설정했고, 이중 핵심사업을 연료전지 보급으로 내세워 이를 실천할 세부전략을 수립하고 홍보에 나선 것이다.

연료전지는 친환경성과 안정성이 국내외에 이미 검증돼 많이 보급 중인 신재생에너지 설비지만, 최근 수소에너지 안전성 논란으로 신규 신청지역에서 주민반대 민원이 발생함에 따라 부산시는 적극 소통과 설명에 나서기로 했다.

‘연료전지’는 물을 전기분해하면 전극에서 수소와 산소가 발생하는 원리를 역으로 이용해 수소와 산소의 화학반응을 통해 전기를 생성하는 신재생에너지 설비이며, 연료를 연소시켜 에너지를 발생시키는 기존 설비와 달리 연소과정 없이 직접 전기에너지로 전환되므로 유해물질 배출이 거의 없고 소음도 거의 없으며 전자파 영향 또한 미미한 수준으로 매우 친환경적이다.

또한 수소를 공급하기 위해서는 천연가스 등을 에너지원으로 사용하는데 공급압력조건이 가정에서 사용하는 가스레인지나 가스보일러에 공급되는 연료압력과 유사한 수준이며, 수소 저장·압축·연소과정이 없어 폭발의 위험은 없다고 볼 수 있다.

특히 한국전기안전공사, 한국가스안전공사, 산업안전보건공단 등 관계기관의 법정검사를 통해 안전성을 수시로 검증받고 있다.

'국내 연료전지 발전시장' 규모 <자료출처=부산시>

이처럼 친환경성과 안전성을 모두 갖춘 연료전지 발전시장은 국내 약 437MW 규모로 형성돼있으며, 설비의 약 70%가 수도권에 집중돼있다.

'연료전지 발전설비 국내·외 설치사례' <자료출처=부산시>

일본은 2017년 12월 수소 기본전략을 수립하고, 2030년까지 가정용 연료전지 530만대 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호주는 2018년 8월 수소 로드맵을 수립하고, 주 정부별 연료전지발전소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수소경제 선도를 위한 각국간 경쟁이 치열한 이때 연료전지에 대한 정확한 이해와 협조를 위해 정부와 함께 시민과의 소통에 나섰다”며, “우리 시 자체적으로 연료전지사업의 안전성을 알리는 방안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권영길 기자  suneye2@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영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경기도민 청정대기 원탁회의’ 열려
[포토] 지역 리빙랩 네트워크 한자리에
[포토] 경기도, ‘2019 청정대기 국제포럼’ 개막
[포토] 2019 춘천국제물포럼 개막
[포토] “불법 벌채 목재 수입 안 돼···합법성 입증해야 통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