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서울·경기, 문화콘텐츠산업 113조원 중 85% 차지전국 17개 시도 전체 매출 중 서울이 72조, 경기가 23조 매출 올려
김수민 의원, “범정부 차원 문화균형발전 방안 마련해야”
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서울·경기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문화콘텐츠산업 양극화가 심각한 수준으로 확인됐다.

음악, 영화, 방송, 광고, 만화, 출판, 캐릭터 등 문화콘텐츠 사업의 전국매출액에서 서울이 64.1%, 경기도가 20.9%로 약 85%를 차지하고 있었다.

콘텐츠 사업체 60%이상이 서울 경기도에 집중돼 있었고, 업계 종사자도 서울이 51.4%, 경기도가 20.7%를 차지해 관련 분야 근로자의 70% 이상이 몰려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김수민 의원(바른미래당, 비례대표)이 17일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감자료 '2013년~2017년까지 5년 간 콘텐츠 산업 지역별 매출액 현황'을 보면, 2017년도 전국 콘텐츠산업 매출액은 전년도 대비 6.7% 증가한 113조2165억원이었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72조4000억원의 매출을 올려 전국 매출의 64%를 차지했고, 경기도가 23조6천억원의 매출을 올려 20.9%를 차지했다. 서울‧경기에서만 전체 매출의 85%를 차지한 것이다. 이에 반해 비수도권 지역의 문화콘텐츠산업 매출액은 미미했다.

전남이 전체매출 대비 0.4%로 최하위였고, 강원이 전체매출 대비 0.5%, 충북과 충남도 각각 0.8%에 불과했다.

이렇게 서울 경기와 그 밖의 지역의 문화콘텐츠산업 매출액 차이가 크게 나는 것은 사업체가 서울 경기에 몰려있기 때문이다.

문체부와 콘진원이 제출한 '문화콘텐츠 산업 지역별 사업체 수 현황' 자료를 보면, 서울의 경우 출판, 만화, 음악, 게임, 영화, 애니, 방송, 캐릭터, 지식정보, 콘텐츠솔루션 등 콘텐츠사업체 수가 3만4440개로 전체의 32.7%를, 경기도는 2만307개로 19.3%를 차지했다.

사업체 수는 제주도가 가장 적었다. 1천45개 사업체가 있는 제주도는 전체의 1%를 차지했다. 전북과 전남이 각각 2.8%와 2.5%, 충북과 충남이 2.7%와 3%를 차지했다.

종사자 수 역시 서울 경기에 몰려있었다. '콘텐츠산업 지역별 종사자 현황'을 보면 서울에서 31만4천명 전국대비 51.4%가, 경기도에 12만5천명 20.6%가 근무하고 있었다.

반면 제주도에는 4439명(0.7%)이, 전남 6608명(1.1%), 충북이 8333명(1.4%)의 콘텐츠 산업 종사자들이 일하고 있었다.

김수민 의원은 “4차산업혁명시대 우리나라 먹거리 산업 분야가 문화콘텐츠인데, 서울과 경기도에만 과도하게 집중돼 있어 지방과의 문화 양극화가 경제 양극화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하면서 “범정부 차원의 중장기 문화균형발전 방안을 신속하게 수립해서 대응에 나서야한다”고 강조했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GGGW 2019' 개막
[포토] 숲은 내 삶, 숲을 국민의 품으로
[포토] ‘2019 경기도·경기남북부지방경찰청’ 국정감사
[포토] ‘SB 2019 Seoul 국제 컨퍼런스’ 개최
[국감] 국회 환노위, '환경부' 및 '기상청' 국감 개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