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교육·과학
과총 그린바이오 활성화 방안 모색제19회 과총 과학기술혁신정책포럼 개최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이하 과총)는 오는 18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한국과학기술회관 지하1층 대회의장에서 한국과학기술한림원과 함께 ‘그린바이오산업 현주소와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포럼을 개최한다.

그린바이오는 생명공학을 농수산업 분야에 응용한 개념으로 기능성 소재와 식물 종자, 첨가물 등 고부가가치 제품을 만들어 낼 수 있어 식량 부족 문제해결 방안이자 차세대 먹거리 산업으로 각광받고 있다.

실제로 그린바이오의 핵심인 유전자교정(GM) 작물은 지난해 9월 기준 전 세계에서 30가지 작물과 504개 품목이 승인됐다. 현재 GM 작물의 재배 면적은 세계 농지 전체의 12%를 차지하고 있으며, 485억 달러 규모에 이르는 세계 종자산업 시장의 33%를 GM 종자가 점유하고 있다.

반면 국내에서는 GM 작물이 정부의 꾸준한 투자에도 불구하고 상업화 단계로의 진입이 어려운 실정이다. 우리나라는 GM 작물 개발의 핵심기술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표준화된 안전성·위해성 평가 심사제도 등 가이드라인 부재와 그로 인한 국민의 부정적 인식으로 GM 작물 경작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번 포럼은 국내의 열악한 상황을 타개하고, 차세대 유망 분야로 떠오르고 있는 그린바이오산업의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이날 포럼에서는 성동렬 LG화학 수석연구위원이 ‘그린바이오산업 현황과 활성화 방안’, 김재연 경상대 교수(신육종혁신기술연구회장)이 ‘유전자교정 작물 기술력 확보 및 산업화 전략’을 주제로 각각 발제한다.

패널토론에는 유장렬 한국과학기술한림원 과학기술유공자지원센터장을 좌장으로 김종미 한국공공관리연구원 원장, 김주곤 서울대 종자생명연구소장, 박성용 한양여대 교수, 박수철 서울대 교수, 이상열 경상대 교수, 최소망 뉴스1 기자, 최지선 로앤사이언스 변호사, 홍성진 농촌진흥청 연구정책국장이 참여한다.

과총은 “그린바이오산업은 차세대 먹거리 산업으로 각광받고 있지만 국내 상황은 부진하다”면서 “이번 포럼을 통해 논의될 그린바이오산업 활성화를 위한 합리적 정책과 가이드라인 마련, 연구경쟁력 확보, 국민 인식전환 등의 방안이 국가 농수산업 혁신과 식량안보 확보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GGGW 2019' 개막
[포토] 숲은 내 삶, 숲을 국민의 품으로
[포토] ‘2019 경기도·경기남북부지방경찰청’ 국정감사
[포토] ‘SB 2019 Seoul 국제 컨퍼런스’ 개최
[국감] 국회 환노위, '환경부' 및 '기상청' 국감 개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