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올여름 6만여명 산림복지시설 다녀가선비체험, 곤충여행, 야간산림치유 등 프로그램 인기
국립산림치유원 산림치유프로그램(잣나무 숲길 해먹체험) <사진제공=산림청>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국립산림복지시설이 여름 휴가지로 주목받고 있다.

17일 산림청에 따르면 올해 7월~8월 여름 휴가철 전국의 산림복지시설에 총 6만3789명이 방문, 다양한 체험을 즐겼다. 산림복지시설은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이 운영하는 국립산림치유원, 국립숲체원, 국립치유의숲 등으로 전국에 분포돼 있다.

국립산림치유원과 국립숲체원은 지역의 문화와 관광자원을 연계한 이색적인 산림복지 가족프로그램을 제공해 많은 방문객들의 호응을 얻고, 지역소득창출에도 기여했다.

특히 경상북도 영주·예천 지역에 위치한 국립산림치유원은 지역의 문화자원과 연계한 ‘선비체험’, 예천곤충생태원과 연계한 ‘우리가족 곤충여행’ 산림치유프로그램을 선보였다. 이들 프로그램은 500여명의 가족이 방문하는 등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강원도 횡성숲체원은 지역기업인 국순당 주향로와 연계한 프로그램 ‘주(酒)말애(愛) 치유여행’, ‘산촌으로 떠나는 치유캠프(향기마을, 산채마을)’를 운영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앞장섰다.

경상북도 칠곡숲체원은 지난달 플리마켓 ‘숲을 담다’를 열었다. 지역 소상공인 업체 23곳이 참여해 지역농산물 판매와 벼룩시장으로 350만원의 수익을 올렸다. 다음달에도 산림교육과 숲속음악회 등 다양한 체험거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국립장성숲체원 가족 프로그램 <사진제공=산림청>

전라남도 장성숲체원 치유의 숲에서는 ‘편백숲, 나에게 주는 선물’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지오스민을 활용한 호흡명상이 인기를 끌었다. 지오스민은 탄소·수소·산소로 이뤄져 흙냄새를 내는 원인이 되는 천연물질이다.

강원도 강릉 대관령 치유의 숲은 야간산림치유프로그램인 ‘대관령숲 별이 빛나는 밤에’라는 휴가철 이색체험을 제공했다. 이 프로그램은 인근지역 펜션과 야영장 고객들의 호응을 얻어 이달 말까지 연장 운영된다.

경기도 양평 치유의 숲은 반려견 동반 프로그램 ‘숲에서 놀개’ 수요가 많아 오는 26일 추가 운영할 예정이다.

지난 5월 개원한 울산광역시 울주군 대운산 치유의 숲은 개원 전부터 교원, 가족, 소외계층 대상 산림치유프로그램을 다양하게 제공했다. 부산 울산 경남지역 재방문객들이 많았고, 지난해 시범운영기간보다 올해 여름철 방문객이 3배가량 증가했다.

하경수 산림복지정책과장은 “해마다 숲을 찾는 국민들이 많아지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숲에서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발굴해 국민들의 삶의 질 향상과 건강증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GGGW 2019' 개막
[포토] 숲은 내 삶, 숲을 국민의 품으로
[포토] ‘2019 경기도·경기남북부지방경찰청’ 국정감사
[포토] ‘SB 2019 Seoul 국제 컨퍼런스’ 개최
[국감] 국회 환노위, '환경부' 및 '기상청' 국감 개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