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건설·안전
안전에 정부혁신 날개를 달다제3회 행정안전부 혁신현장 이어달리기 개최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행정안전부는 9월19일(목) 14시에 허언욱 행정안전부 안전정책실장 및 혁신업무 담당자 등 1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안전정책실에서 ‘제3회 행정안전부 혁신현장 이어달리기’를 개최한다.

정부혁신을 주도하는 행정안전부는 혁신적 포용국가로의 이행을 뒷받침하는 정부의 혁신적 변화를 선도하고, 국민의 정책과정 참여 확대로 국정 신뢰도를 높여 나아가고 있다.

이와 함께 내부적으로 일하는 방식을 개선하고, 직원의 혁신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과 부내 혁신을 추진 중이다.

혁신에 대한 열정과 의지를 혁신 상징물인 ‘혁신 망원경’에 담아 전달하는 이어달리기 형식으로 진행되는 ‘행정안전부 혁신현장 이어달리기’는 행정안전부 본부 및 소속기관의 혁신 우수사례를 함께 공유하고, 지속적인 혁신 분위기를 조성하자는 취지로 매월 개최하는 행사이다.

이날 행사에서는 2건의 우수 혁신사례와 앞으로 중점적으로 추진할 1건의 과제를 발표한 뒤 다음번 ‘혁신현장 이어달리기’를 개최할 국가기록원에 상징물을 전달하는 순으로 진행된다.

먼저 ‘내 손안의 안전지킴이, 안전신문고’ 사례 공유 시간에는 스마트폰 중심 시대에 발맞춰 국민 참여의 혁신 수단으로서 ‘안전신문고’가 안전신고 플랫폼으로 정착된 과정과 128만건에 달하는 자발적인 국민의 신고를 통해 우리 사회의 안전의식 제고에 기여한 사례가 소개된다.

‘골든타임을 지킨다! 긴급신고전화 통합체계’ 구축 사례 발표 시간에는 안전과 관련된 기존의 21개 신고번호를 112, 119, 110 등 3개 번호로 통합함으로써 긴급기관 공동대응 시간을 466초(2016년 6월)에서 243초(2019년 상반기)로 단축하는 등 대국민 서비스를 향상시킨 사례를 공유한다.

마지막으로 앞으로 혁신할 과제로서 ‘나만을 위한 맞춤형 안전정보-생활안전 예방서비스 플랫폼 기술개발’을 선보이며 다양한 안전정보를 연계·융합·분석해 상황별·개인별로 최적화된 예방 안전정보를 제공을 위한 R&D 사업 추진방향을 제시한다.

이 날 행사에 참석한 허언욱 행정안전부 안전정책실장은 “우리의 눈앞에 놓인 화두는 4차 산업혁명 기술이다”라고 하면서 “안전 분야에서 과학기술을 기반으로 국민이 필요한 그리고 공감하는 정책과 서비스를 개발해 소통을 강화하고 국민의 체감도를 높이는 것이 우리가 나아가야 할 혁신의 방향이다”라고 말했다.

행정안전부는 10월에 안전정책실에 이어 제4회 혁신행정 이어달리기 행사를 국가기록원장 주관으로 개최할 계획이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 대한민국 친환경대전(ECO-EXPO KOREA 2019)’ 개최
[포토] ‘2019 친환경대전’ 개막
[포토] 'GGGI 녹색성장지수 출범식' 개최
[포토] 'GGGW2019, 국제 기후 거버넌스 정책 토론'
[포토] 'GGGW 2019' 개막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