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재해·재난 시 자녀돌봄휴가 부여 추진이상민 의원,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지원에 관한법률 개정안 발의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사회적 재난‧자연 재난 등의 재난시 근로자에게 자녀돌봄휴가를 부여하고, 자녀의 교육활동 참여가 필요한 경우 자녀교육휴가를 제공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이상민 의원(더불어민주당 과학기술특별위원장 겸 정보통신특별위원회 위원장, 대전 유성을)은 19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지원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현행법에서는 가족 돌봄의 부담을 줄이고 일·가정 양립을 이룰 수 있도록 연간 최소 30일 이상부터 최대 90일까지의 가족돌봄휴직을 신청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으나 별도의 휴가는 규정돼 있지 않았다.

이에 국민들은 미세먼지로 인한 휴교, 태풍 등의 자연재해, 학교 수업참관 등 교육활용이 필요한 경우 별도 휴가를 쓰는데 있어 어려움이 있어왔다.

이번 개정안은 사업주는 감염병․미세먼지 사회적 재난․자연재난 등으로 어린이집, 유치원 또는 초등학교에 등원 또는 등교를 할 수 없는 경우 휴가를 청구한 근로자에게 자녀돌봄휴가를 주도록 하고, 행사 참여나 교사와의 상담 등 자녀의 교육 활동 참여를 위한 자녀교육휴가를 주도록 함으로써 근로자의 일과 가정의 양립을 지원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았다.

이 의원은 “미세먼지 등 지금까지 보지못한 재난들이 새롭게 발생하면서 학교와 학부모들이 대응하기에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며 “자연재해나 사회적 재난 시 아이들의 양육과 관련된 학부모들의 걱정을 덜어들일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개정안에는 더불어민주당 강창일, 기동민, 김민기, 박정, 소병훈 의원 등 11명의 의원이 공동발의자로 참여했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 대한민국 친환경대전(ECO-EXPO KOREA 2019)’ 개최
[포토] ‘2019 친환경대전’ 개막
[포토] 'GGGI 녹색성장지수 출범식' 개최
[포토] 'GGGW2019, 국제 기후 거버넌스 정책 토론'
[포토] 'GGGW 2019' 개막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