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수도권
경기도, 9월 부과할 ‘재산세’ 2조6094억원작년보다 6.9% 증가···부동산 공시가격 상승이 배경
경기도는 ‘재산세 납부의 달’인 9월을 맞아 총 2조 6094억원을 부과했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제공=경기도>

[경기=환경일보] 정재형 기자 = 경기도는 ‘재산세 납부의 달’인 9월을 맞아 총 2조 6094억원을 부과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2조 4411억원 대비 6.9% 증가한 규모로 ▷재산세 ▷지방교육세 ▷지역자원시설세 등으로 구성됐다.

세목별로는 ▷재산세(도시지역분 포함) 2조 2463억원 지방교육세 3114억원 지역자원시설세 517억원 등이다.

도는 주요 증가배경으로 개별공시지가(5.73%) 및 공동주택가격(4.65%) 등 ‘부동산 공시가격 상승’을 꼽고 있다.

대표적으로 의왕 및 하남 주택신축 등 과세물건 증가에 따른 ‘일반요인’과 과천재개발지구에 따른 ‘지역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아울러 도는 재산세 납부기간이 이달 30일까지인 만큼 세금을 제때 납부해 줄 것을 당부했다.

납부기한을 넘길 경우 첫 1달은 3%의 가산금이 부과되며, 고지서 1매당 세액이 30만원 이상일 경우에는 두번째 달부터 매달 0.75%씩의 가산금이 부과돼 최대 45%(60개월)의 중가산금을 부과 받을 수 있다.

납부는 모든 은행 또는 우체국을 방문하거나, 스마트고지서 등을 통해 가능하다.

도 관계자는 “바쁜 일상으로 자칫 납부기한을 놓쳐 불이익이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며 “휴대폰을 통해 고지서를 송달받고 손쉽게 납부하는 것은 물론 상담까지 받을 수 있는 ‘경기도스마트고지서’를 적극 활용해줬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전했다.

한편, 재산세는 7월과 9월 등 1년에 2차례에 걸쳐 부과된다.

7월에는 보유 주택의 절반, 건축물, 선박, 항공기 등에 대한 재산세이며, 9월에는 보유 주택 절반과 토지에 관한 재산세다.

정재형 기자  jjh112233@naver.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 경기도·경기남북부지방경찰청’ 국정감사
[포토] ‘SB 2019 Seoul 국제 컨퍼런스’ 개최
[국감] 국회 환노위, '환경부' 및 '기상청' 국감 개시
북촌에 사는 사람, 북촌을 찾는 사람
[국감] 국회 환노위 '노동부 산하기관' 국정감사 시작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