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대중문화예술기획업, 서울에만 87.7% 점유김수민 의원, "정부 문화정책 비서울 지역과 문화 양극화 심화 대책 필요"
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연예기획사, 엔터테인먼트사 등으로 불리는 대중문화예술기획업의 서울 집중 현상이 더욱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기획업체의 87.7%가 서울에 몰려있다. 인구가 전국에서 가장 많은 경기도에도 등록업체수가 255개로 서울의 1/10 수준이다. 지방의 연예인 지망생은 어쩔 수 없이 서울로 올라가야 하는 셈이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이 23일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제출받은 '대중문화예술기획업 등록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9년 9월15일 기준으로 전체 2870개의 대중문화예술기획업체 중 87.7%인 2518개가 서울에 위치하고 있었다. 작년 8월말일 기준 2216개에서 1년 사이 서울에서만 302개 업체가 증가했다. 경기도도 작년 215개에서 255개로 40개가 늘었다.

반면, 부산은 작년 11개 업체가 있었는데 올 해는 2개 업체가 줄어 9개 업체만 상주해 있다. 대구와 강원도, 전북과 전남은 각 11개와 6개, 2개, 2개로 전년과 동일했고, 인천은 31개에서 33개로 늘었다. 광주는 5개에서 6개로, 대전은 10개에서 12개로 늘었다.

울산, 세종은 작년과 마찬가지로 한군데도 없다. 충북은 2개에서 1개로 줄었고 충남은 4개에서 5개로 늘었다. 경북도는 작년에 1개 있던 업체가 없어지면서 0개가 됐다. 제주도도 2개로 작년과 동일했다.

정부는 작년 9월 대중문화예술기획업의 등록요건을 기존 4년이상의 종사경력을 2년으로 단축했고, 문체부령으로 정하는 시설에서 일정 교육과정을 이수한 경우에도 등록할 수 있도록 요건을 대폭 완화했다. 그 결과 1년 사이 전국적으로 345곳의 기획업체가 증가했으나, 이중 대다수인 302개 업체가 서울에서 생겨난 것이다.

김 의원은 “대중문화예술을 향유할 권리는 서울이든 비서울이든 똑같다”면서 “정부의 정책이 서울 중심으로만 치우쳐 있어 경제뿐만 아니라 문화 분야에서도 비서울 지역과의 차별이 심화되고 있어 정부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GGGW 2019' 개막
[포토] 숲은 내 삶, 숲을 국민의 품으로
[포토] ‘2019 경기도·경기남북부지방경찰청’ 국정감사
[포토] ‘SB 2019 Seoul 국제 컨퍼런스’ 개최
[국감] 국회 환노위, '환경부' 및 '기상청' 국감 개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