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사건사고
치료 못 받는 가습기 피해자 구제대책 시급가습기 살균제 참사 사망 희생자 추모식···피해구제 확대 지지부진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및 유가족들은 전북 전주 한옥마을에서 추모식을 진행했다. <사진제공=환노연>

[환경일보] 김봉운 기자 = 가습기살균제 환경노출확인피해자연합 (대표, 박혜정)은 9월21일 전북 전주시 한옥마을앞에서 가습기살균제에 희생된 피해자와 그 유가족을 추모하는 집회를 열었다.

가습기살균제는 SK가 1994년 독성시험결과가 나오기도 전 세정성분 1도 없는 독극물을 세정제라는 광고와 함께 시중에 유통시켜 현재까지 밝혀진 사망자만 1434명, 그 중 전북 사망 피해자가 46명이다.

이날 추모식에서 박혜정 대표는 “가해기업들은 독극물 관리에 실패해 세계 초유의 바이오사이드 참사로 무작위 대국민 생체 실험을 한 꼴”이라며, 아울러, “이를 방치한 무능한 국가는 25년간 이제 겨우 참사 원흉 기업 SK의 꼬리를 잡고도 이 꼬리마저 자르고 참사의 책임을 회피하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는 가해 기업의 로비가 아니라면 설명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지난 2017년 8월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에게 사과하며 피해자들의 눈물을 닦아 주겠다고 약속했지만 그 약속은 아직 조금의 진전도 없다. 무관심이 지속된다면, 피해 사망자가 1500명이 넘지 않는다고 보장하기 힘들어 보인다.

이에 박 대표는 “이제는 정부의 무능과 무책임이 더 이상의 무관심과 방관으로까지 이어져 피해자 가정의 파탄과 망가진 국민들의 삶을 더 이상 방치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피해자 연합은 정부는 ▷피해자 배보상 가해 기업 조치 ▷정부 책임 인정 및 가해기업 피해자에 대한 일괄 배보상 ▷치료를 못 받고 사망하는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시급한 조치 ▷국민건강보험 체계와 연계해 치료 체계 구축 등을 요구했다.

아울러 유엔 인권보고서에 피해자를 따뜻하게 보살핀다고 허위 보고한 내용처럼 그 누구라도 피해자가 될 수 있었을 국민들을 따뜻하게 보살펴야 한다고 주장했다.

추모제는 정동영 민평당대표, 하연호 전북민중행동 대표등이 참석해 추모 헌화가 진행됐다.

김봉운 기자  bongw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 한국춘란엽예품 어울림한마당
[포토] 2019 대한민국 목재산업박람회
[포토] 폐기물관리시스템 개선을 위한 국회토론회 개최
[포토] 2019 UN청소년환경총회
[포토] 제4회 대한건설보건학회 2019 학술대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