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국내 방한 일본인, 작년 비해 4.6% 늘어김수민 의원, "해외 관광객 유치 다각화 등 더욱 노력해야"
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지난 달 한국으로 방문하는 일본인의 수가 전년도보다 4.6%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김수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한국관광공사로부터 23일 제출받은 ‘주요국 방한시장 입국 통계’에 따르면 지난 달 한국으로 방문한 일본 관광객은 32만9652명으로 작년 8월 31만5025명대비 4.6% 늘었다.

1월~8월까지 누적통계를 비교했을 때에도 작년에 185만1713명이었는데, 올 해 225만8168명으로 22% 증가했다.

‘주요국 방한시장 입국 통계’ <자료제공=김수민 의원실>

한편, 8월 한달간 한국을 방문한 방문객 1위는 중국으로 578,112명이 방문했고, 작년 동월 478,140명 대비 20.9%로 크게 늘었다.

이어 대만이 10만9271명, 미국이 8만6586명, 홍콩인 6만5958명이 지난달 한국을 방문했다.

김 의원은 “일본과의 대립 국면에서도 지난달 한국을 방문하는 관광객 수가 158만6229명으로 전년 동월 139만1727명에 비해 14% 증가한 것은 다행”이라면서도 “그러나 여기에 안주할 것이 아니라 해외 관광객 유치 다각화와 국내 관광지 추가 개발 등 활성화 대책을 통해서 특정 국가에 대한 의존도를 탈피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GGGW 2019' 개막
[포토] 숲은 내 삶, 숲을 국민의 품으로
[포토] ‘2019 경기도·경기남북부지방경찰청’ 국정감사
[포토] ‘SB 2019 Seoul 국제 컨퍼런스’ 개최
[국감] 국회 환노위, '환경부' 및 '기상청' 국감 개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