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70세 이상 거주불명자, 지난 5년간 계속 늘어이재정 의원, "생존여부 확인조차 안 되는 고령자 많아, 제도적 개선 속히 이뤄져야"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거주 사실이 불분명한 70세 이상 고령자는 2014년 이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비례대표·안양시동안구을지역위원장)이 24일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거주불명자 현황’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4년 이후 70세 이상 거주불명자는 2014년 6만6450명에서 2019년 8만697명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들의 연령대는 70~79세가 평균 3만2640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80~89세(1만6484명), 90~99세(1만2022명), 100세 이상(1만2895명) 등으로 나타났다.

연도별 70세 이상 거주 불명자 현황 <자료제공=이재정 의원실>

거주불명자를 지역별로 살펴보면 전국의 거주불명자 수는 총 43만783명으로 총 인구수(5184만2636명) 대비 0.8%에 이른다.

거주불명자 수의 비율이 가장 높게 나타난 지역은 서울시(14만982명)로 총 인구수(975만7144명) 대비 1.4%를 기록해 전국 평균보다 높았다.

거주불명자 비율이 전국 평균비율보다 높은 지역으로는 부산광역시(3만3682명), 인천광역시(2만5335명), 강원도가 1만2401명으로 0.8%를 기록했다.

지역별 전체 거주불명자 현황 <자료제공=이재정 의원실>

이 의원은 “2014년 이후 전체 거주불명자 수는 감소하고 있지만, 70세 이상 고령 거주불명자의 수는 계속 증가하고 있다”이라며 “이중에는 생존여부 조차 확인되지 않은 고령자들이 많아, 실제 인구와 다른 주민 등록 통계 왜곡 등의 문제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제도적 개선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 친환경대전’ 개막
[포토] 'GGGI 녹색성장지수 출범식' 개최
[포토] 'GGGW2019, 국제 기후 거버넌스 정책 토론'
[포토] 'GGGW 2019' 개막
[포토] 숲은 내 삶, 숲을 국민의 품으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