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강원권
고성군, 동해안 최북단 북방어장 개방10월7일 첫 입어~내년 3월까지 6개간 조업, 지역 어업인 소득증대 기대

[고성=환경일보] 최선호 기자 = 강원도 고성군은 저도어장, 삼선녀어장과 함께 동해안 최북단 3대 어장인 북방어장을 10월1일부터 개장하고 10월7일부터 첫 입어해 내년 3월 31일까지 6개월간 조업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동해 북방어장은 어로한계선과 북방한계선 사이 연안 5마일부터 35마일까지의 수역으로 홍게와 대게, 도루묵, 임연수어, 가오리 등이 많이 잡히는 곳이다.

이에 군은 북방어장 개장으로 어획부진과 수산자원 고갈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내 어업인들의 소득증대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동해 북방어장은 어로한계선과 북방한계선 사이 연안 5마일부터 35마일까지의 수역으로 홍게와 대게, 도루묵, 임연수어, 가오리 등이 많이 잡히는 곳이다.

이번 북방어장 개장은 강원도 어선에 한해 한시적으로 개방되는 것으로 조업시간도 오전 4시30분부터 오후 3시까지로 제한된다.

입어 신청을 하지 않은 경우 진입이 불가하기 때문에 입어를 원하는 어선들은 전일 오후 9시까지 해경파출소에 방문 또는 전화로 신청해야 하며, 파출소에서는 밤 10시까지 입어신청 명단을 취합해 상황실에 보고해야 한다.

입어신청 어선 3척 미만과 전일 미신청 어선은 입어가 통제되고, 기상 불량(파고 1.5m 이상, 시정 1000m 이내) 또는 조업이 종료돼 어장 이탈 후에는 재입어가 안 된다.

고성군을 비롯한 해군1함대사령부, 속초해양경찰서, 육군 22사단, 강원도 환동해본부 등은 철저한 어로보호경비를 통해 입어선의 월선과 피랍을 방지할 계획이며, 입어선의 통제업무를 강화하고 안전 조업을 계도하는 역할을 맡는다.

이경일 군수는 “지난해의 경우 북방어장 개장 기간 동안 어선 874척이 약 88일간 조업을 해 도루묵, 게 등 총 112톤을 어획하고 13억5700만원의 어획고를 올렸다”며, “올해 역시 어업인 소득 증대에 기대가 높으며, 어업소득뿐만 아니라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안전조업에도 힘쓰겠다”고 전했다.

최선호 기자  sho4413@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선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4회 대한건설보건학회 2019 학술대회 개최
[포토] 지리산에 핀 상고대 ‘절경’
[포토] 산림청 ‘숲가꾸기 1일 체험’ 행사 열어
문희상 의장, 실리콘밸리 한국 기업 방문
[포토] '미세먼지와 국민건강' 콘퍼런스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