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노동
공공기관 6곳 중 1곳 청년 의무고용 미달‘정규직 5% 청년인턴 채용’ 권고사항은 실태 파악조차 불가
정부 산하 공공기관조차 청년 의무고용을 준수하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환경일보] 청년 일자리가 시급하다고 외치면서, 정작 정부 산하 공공기관들은 법에 정해진 청년 의무고용 비율조차 지키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유성엽 의원이 기재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의하면 청년고용촉진특별법(이하 청년고용법)에 따라 청년고용 의무대상 기관에 해당하는 308곳의 공공기관 중 53곳이 법규를 지키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지난 2013년부터 매년 공공기관과 공기업 정원의 3% 이상을 청년 미취업자를 고용하도록 법으로 정하고 있으며, 이를 준수하지 않을 경우 고용노동부 장관이 명단을 공표하고 있다.

그러나 유성엽의원실이 기재부로부터 받은 ‘2018년 청년 의무고용할당 공공기관별 준수여부’ 자료를 살펴보면 대한석탄공사, 도로교통공단, 한국산업은행 등 총 53개 공공기관이 청년의무고용의무를 해태한 것으로 드러났다. 전체 공공기관 6곳 중 1곳은 청년고용법을 위반하고 있는 셈이다.

또한 기재부는 2017년 2월 발표한 공공기관 인력운영 방안에서 공공기관 정규직 정원의 5% 수준을 청년인턴으로 채용하도록 노력하고, 정규직 신규채용 인원의 20% 이상을 청년인턴 경험자 중에서 채용하도록 권고했지만, 이에 대해서는 실태 파악조차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 의원은 “대통령까지 나서서 청년들 일자리를 걱정하고 있지만, 정작 정부산하의 공공기관 6곳 중 1곳은 법에 정해진 의무조차 행하지 않고 있다”면서, “정부가 청년 일자리에 대해서 진정 관심을 갖고 있다면, 공공기관 인력관리부터 제대로 시행해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지리산에 핀 상고대 ‘절경’
[포토] 산림청 ‘숲가꾸기 1일 체험’ 행사 열어
문희상 의장, 실리콘밸리 한국 기업 방문
[포토] '미세먼지와 국민건강' 콘퍼런스 개최
[포토] 수원시 ‘2019 도시정책 시민계획단 원탁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