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산업·기술
중소기업 기술유출 심각, 피해액 8000억퇴직자 등 내부 직원에 의한 기술유출이 절반 이상 차지
중소기업 기술유출을 유형별로 살펴보면, 이메일 및 USB 등을 이용한 기술유출이 평균 60.8%로 가장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환경일보] 중소기업의 기술유출 대부분이 퇴직자나 내부 직원에 의해 유출되고 있어,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이용주 의원이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413개 중소기업이 기술유출 피해를 당했고, 피해액만 7828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6년 1월 ‘중소기업 기술보호 통합 상담센터’ 개소 이후 올해 8월말까지 집계한 ‘부정경쟁방지 및 영업비밀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인정 건수는 52건으로, 이 중 54%인 28건이 퇴직자나 내부 직원에 의해 기술이 유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상담건수를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6년 3935건 ▷2017년 5128건 ▷2018년 5724건으로, 매년 중소기업 기술유출 방지 상담건수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는 8월 말 기준 4613건에 이른다.

문제는 이들 기술유출에 의한 법적 구제를 받는 경우는 매우 드물다는 것이다.

실제로 통합 상담·신고센터의 기술유출 피해 신고 중 부정경쟁방지법 위반 인정 건수는 ▷2016년 9건 ▷2017년 8건 ▷2018년 17건 ▷2019년 8월 말 현재까지 17건 등 총 52건으로 확인됐다.

지난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중소기업 기술유출을 유형별로 살펴보면, 이메일 및 USB 등을 이용한 기술유출이 평균 60.8%로 가장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복사 및 절취가 32.5%인 것으로 나타났고 ▷핵심인력 스카우트 유출이 25.5%로 뒤를 이었다.

그 밖에도 ▷기업 간 합작사업 및 공동연구 7.8% ▷관계자 매수 5% ▷시찰 및 견학 2.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 의원은 “중소기업은 기술을 탈취 당하면 막대한 피해를 넘어 존망의 기로에 선다”면서 “기술유출로 인한 피해액이 8000억원에 달하는 상황에서 기술유출 방지를 위한 정부의 보다 면밀한 대책이 절실하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중소기업의 기술유출 중 퇴직자나 내부자에 의한 기술유출이 매년 발생하고 있어, 이들에 대한 처벌규정이나 징벌적 손해배상 등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국감] 농축위, 산림청 국감 개시
[국감] 행안위, 서울시 국정감사 시작
[국감] 환노위, 환경부 산하기관 국감 시작
[국감] 고용노동부 지방청 부문 국정감사 실시
환경부 지방유역환경청, 홍수통제소 국정감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동정] 김창규 동대문구의장, ‘제25회 서울약령시 보제원 한방문화축제’ 참석[동정] 김창규 동대문구의장, ‘제25회 서울약령시 보제원 한방문화축제’ 참석
[기고] 알고 먹는 밥상 위 ‘기후변화’[기고] 알고 먹는 밥상 위 ‘기후변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