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2010∼2018년 가축전염병 살처분 비용 4조 육박김병욱 의원, “철저한 방역체계 마련해 막대한 세금낭비 줄여야”

[환경일보] 이광수 기자 = 지난 2010년부터 2018년까지 8차례 구제역과 7차례 AI 발병으로 인한 가축전염병 살처분 비용이 총 3조 7,461억원이 소요된걸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병욱 의원이 국무조정실로부터 제출받은 ‘가축질병 발생 및 방역현황’에 따르면 2010년 3번에 걸처 11개 시도 75개 시군에 발생한 구제역으로 농가 6,691곳이 살처분을 실시된 걸로 밝혀졌다.

특히 소 16만4,627두, 돼지 335만9,525두, 기타 1만1,640두로 총 333만5,729두가 살처분 돼 2조8,695억원이 소요된걸로 나타났다. 이후 2014년 발생한 구제역은 돼지 2,009두가 살처분돼 17억원이 소요되는 등 2010년부터 2018년까지 8차례에 걸친 구제역은 살처분 비용 총 2조9,566억원이 투입됐다.

‘가축질병 발생 및 방역현황’에 따르면 2010년 3번에 걸처 11개 시도 75개 시군에 발생한 구제역으로 농가 6691곳이 살처분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아울러 AI는 2014년에서 2015년에 걸처 3차례 391건, 2016년에서 2017년에 사이에 3차레 421건, 2017년에서 2018년 사이에 1차례 22건이 발생해 총 7차례 834건이 발생해 6만9,387두가 살처분 됐으며 비용은 총 7,895억원이 소요됐다.

김병욱 의원은 “최근 규모가 줄어들긴 했지만 구제역, 조류인플루엔자 등 해마다 반복되는 가축질병뿐만 아니라 새롭게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발생하는 등 가축질병으로 인한 축산 농가의 피해와 엄청난 규모의 살처분 비용이 발생하고 있다”며 “철저한 방역체계를 마련해 축산 농가 피해와 막대한 국가 예산 낭비를 줄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광수 기자  rhkdtn112@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국감] 농축위, 산림청 국감 개시
[국감] 행안위, 서울시 국정감사 시작
[국감] 환노위, 환경부 산하기관 국감 시작
[국감] 고용노동부 지방청 부문 국정감사 실시
환경부 지방유역환경청, 홍수통제소 국정감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동정] 김창규 동대문구의장, ‘제25회 서울약령시 보제원 한방문화축제’ 참석[동정] 김창규 동대문구의장, ‘제25회 서울약령시 보제원 한방문화축제’ 참석
[기고] 알고 먹는 밥상 위 ‘기후변화’[기고] 알고 먹는 밥상 위 ‘기후변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