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금융·경제
가상화폐 거래소 국내은행 계좌 800개 돌파유의동 “정부 가상화폐 정책방향 결론내야”
가상화폐 거래소 은행계좌 개설 현황 <자료제공=유의동 의원실>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가상화폐 거래를 주무부처인 금융위원회가 인정하지 않고 있는 가운데, 가상화폐 거래소들의 국내은행 법인계좌 개설이 800개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유의동 바른미래당 의원이 4일 금융감독원에 요청해 국내은행 19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국내은행 가상화폐 거래소 계좌개설 현황’에 따르면 지난 2015년 159개였던 가상화폐 거래소의 법인계좌는 올해 6월 800개로 늘어났다. 3년 반 만에 5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국내은행의 가상화폐 거래소 계좌 보유잔액은 2015년 144억원에서 올해 2091억원으로 증가했다.

국내은행이 보유하고 있는 가상화폐 거래소 계좌 보유잔액도 늘고 있다. 2015년 144억원, 2016년 266억원, 2017년 2조8813억원, 2018년 2085억원, 2019년 2091억원으로 집계됐다.

정부가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를 추진한 2018년 초를 기점으로 13배 가량 폭락한 이후 점차 그 규모가 다시금 늘어나고 있는 것이다. 2015년과 비교해보면 3년 반 만에 14배 이상 성장했다.

은행별 가상화폐 거래소 계좌는 신한은행이 257개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는 기업은행 136개, 국민은행 120개, 우리은행 115개, 하나은행 75개 순이었다.

다만 은행별 가상화폐 거래소 계좌 보유액은 우리은행이 816억원으로 가장 많은 투자금을 관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는 신한은행 792억원, 국민은행 258억원, 기업은행 136억원, 하나은행 70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유의동 의원은 “가상화폐에 대한 가치와 거래를 정부가 공식적으로 인정하지 않고 있는 상태에서 가상화폐 거래대금을 은행이 관리하는 꼴”이라며 “금융위원회 등 정부에서 2년 가까이 오락가락하고 있는 가상화폐 정책방향을 이제는 명확히 결론을 내려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국감] 농축위, 산림청 국감 개시
[국감] 행안위, 서울시 국정감사 시작
[국감] 환노위, 환경부 산하기관 국감 시작
[국감] 고용노동부 지방청 부문 국정감사 실시
환경부 지방유역환경청, 홍수통제소 국정감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동정] 김창규 동대문구의장, ‘제25회 서울약령시 보제원 한방문화축제’ 참석[동정] 김창규 동대문구의장, ‘제25회 서울약령시 보제원 한방문화축제’ 참석
[기고] 알고 먹는 밥상 위 ‘기후변화’[기고] 알고 먹는 밥상 위 ‘기후변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