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산업·기술
이랜드-서울시, ‘노숙인 의류지원사업 후원협약’ 체결노숙인 및 쪽방촌 주민 대상 겨울철 방한 의류 지원 확대

[환경일보] 이광수 기자 = 이랜드는 노숙인과 쪽방촌 주민의 따뜻한 겨울나기를 돕기 위해 서울시와 손잡고 의류지원사업 후원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10일 오후 2시 시청에서 진행되는 협약식에는 강병호 서울시 복지정책실장 및 이랜드월드 최운식 대표이사, 이랜드재단 정재철 대표이사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 할 예정이다.

노숙인 의류지원사업은 지난 2012년부터 서울시가 추진해온 사업으로 시민, 기업과 단체 등으로부터 의류를 수거해 분류 과정을 거쳐 노숙인에게 지원하는 사업이다. 의류를 수거하기 위해 서울시청과 서울지역 스파오 매장에 방한의류 수거함을 설치·운영하고, 수거된 의류는 서울노숙인시설협회에서 분류 및 배분을 하게 된다.

이랜드월드의 SPA브랜드 스파오와 이랜드재단은 의류 지원 외에도 여름철과 겨울철 노숙인 보호가 시급한 시기에 시민들의 관심 환기 및 지원 사업 참여를 위한 캠페인을 함께할 계획이다.

또 이랜드재단은 스파오와 함께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기부 캠페인을 진행하고, 이를 통해 겨울철 노숙인 방한의류 지원을 확대할 예정이다.

이랜드월드 최운식 대표이사는 “깨끗하고 질 좋은 의류를 지원하는 것도 의미 있지만 그것에 그치지 않고 따뜻한 마음을 함께 전달할 수 있는 기회로 삼을 것”이라며 “이랜드재단과 함께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우리 사회 소외 이웃을 돕기 위해 서울시 지원정책에 더욱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강병호 서울시 복지정책 실장은 “깨끗하고 따뜻한 옷은 겨울철 한파로부터 노숙인을 지킬뿐 아니라, 사람을 바뀌게 한다”며 “앞으로 다가올 겨울철 노숙인들의 피해예방과 자존감 향상을 위해 도움을 주는 여러 기업, 시민들과 함께 서울시가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랜드월드 스파오와 이랜드재단은 이번 협약체결 이전에도 지난 여름철과 겨울철 서울시 노숙인 의류지원 사업에 발열내의와 여름철 냉감소재 기능성 내의 등 약 6천 400만원 상당의 의류를 후원한 바 있다.

이광수 기자  rhkdtn112@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20 산림·임업 전망’ 발표대회 개최
[포토] 2020년 과학기술인·정보통신인 신년인사회
[포토] 지리산 천왕봉 새해 첫 일출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2019 스마트산림대전’ 참석
[포토]그린 크리스마스, ‘UN 세계공기의 날 지정’ 기념 토크 콘서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