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기후변화
한국씨티은행, WWF 기후변화 대응 동참지구 평균 온도 상승 1.5℃ 이내 유지 목표 이행을 위한
WWF-Korea (세계자연기금 한국본부)의 활동 2년 연속 후원
손성환 WWF-Korea 이사장(왼쪽), 박진회 한국씨티은행 은행장 <사제공=WWF>

[환경일보] 김봉운 기자 = 한국씨티은행(은행장 박진회)은 10일 서울 중구 다동 한국씨티은행 본점에서 WWF-Korea (이사장 손성환)와 기후행동 파트너십 ‘내일을 위한 변화(Change Now for Tomorrow)’ 후원 협약식을 맺고 씨티재단(Citi Foundation) 후원금 미화 25만 달러(약 3억원 상당)을 전달했다.

기후행동 파트너십 ‘내일을 위한 변화(Change Now for Tomorrow)’는 기후 변화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 증진과 기업들의 행동 변화를 촉진하여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프로그램으로 올해로 2년째를 맞이했다.

첫 해 프로그램에서는 국내 맞춤형 기후변화 전략 모델 제언을 통한 기업 인식 제고에 앞장섰다면 2년차에는 부문별 선정 기업과의 커뮤니케이션 강화를 통한 기업의 기후 및 에너지 선언을 유도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이와 더불어 청년환경단체와 협업해 국내 서포터즈 운영을 강화하는 등 국내 기후 행동을 촉진하는 데 기여할 예정이다.

WWF-Korea 이정미 선임국장은 “작년 제48차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 총회에서 승인된 ‘지구온난화 1.5℃ 특별보고서’를 기반으로 국제사회가 지구의 평균 기온 상승을 1.5℃ 이내로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만큼, 우리나라에서도 이에 대한 적극적인 동참이 필요하다”며, “이러한 시기에 2년 연속 한국씨티은행과 함께 이 프로그램을 할 수 있어 뜻 깊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국씨티은행 박진회 은행장도 “한국씨티은행의 사회공헌 중점 추진 분야 중의 하나인 지속 가능한 사회 구현을 위해 책임 있는 기업시민으로 2년 연속 참여하게 되어 의미 있게 생각한다”며 “이러한 활동을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기후변화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저탄소생활을 실천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WWF는 자연의 가장 큰 소비주체인 기업이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자원을 사용할 수 있도록 유도하고 있다. 이는 기업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과 생태발자국을 줄이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기업과의 파트너십과 함께 주요 자연보전 문제에 대한 대중의 인식 역시 향상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봉운 기자  bongw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농진청 ‘밀·보리 성장전략 산업대전’ 개최
[포토] 경기도의회 ‘축산산림국·보건환경연구원’ 행정감사
[포토] 2019 한국춘란엽예품 어울림한마당
[포토] 2019 대한민국 목재산업박람회
[포토] 폐기물관리시스템 개선을 위한 국회토론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