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영남권
부산박물관, 학술연구총서 ‘부산노포동유적 Ⅲ’ 발간2017년 노포동고분군 일원 1차 발굴조사 내용·연구성과 수록
‘부산노포동유적 Ⅲ’ 학술연구총서 제60집 표지 <자료제공=부산시>

[부산=환경일보] 권영길 기자 = 부산시 시립박물관은 2017년에서 실시한 노포동고분군(부산시 기념물 제42호) 일원 1차 발굴조사의 내용과 성과를 수록한 ‘부산노포동유적 Ⅲ’ 부산박물관 학술연구총서 제60집을 발간했다.

‘노포동 유적’은 부산을 남북으로 관통해 흐르는 수영강-온천천 수계의 최북단에 해당하는 유적이다.

'노포동유적' 전경 <자료제공=부산시>

수영강 수계는 청동기시대부터 부산문화를 형성하는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으며 수영강-온천천을 중심으로 다수의 삼한~삼국시대의 유적이 분포하고 있다.
또한 이는 지리적으로 부산에서 양산-울산-경주로 연결되는 선사·고대 문화네트워크 형성의 첫 관문이라 할 수 있는 중요한 위치를 차지한다.

현재까지 발굴조사된 노포동유적은 노포동고분군을 중심으로 그 주변의 ▷노포나들목(IC)유적 ▷노포동공영차고지(91-6번지)유적 ▷두구동유적 등이 있다.

이들 유적에서는 기원전 후부터 삼한시대 사람들이 조성한 주거·창고·고상식 건물 등 대규모의 생활 시설과 함께 시신과 당시 사용한 물건을 함께 매장한 대규모 무덤군이 확인됐다.

이번 학술연구총서에서는 노포동유적의 학술·역사적 성격을 규명하기 위해 생활(취락)유적과 무덤(분묘)유적으로 구분해 종합적인 연구성과를 수록했다.

'고상식(高床式) 건물'은 땅의 습기가 올라오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마루를 높게 지은 양식의 건물을 말한다.

먼저 생활유적은 노포동유적에서 가장 북쪽에 해당하며, 해발 40m 내외의 독립 구릉에 위치해 조망권이 탁월한 입지에 해당한다.

이러한 입지는 당시 3세기 이후 집단간의 세력경쟁이 활발했던 사회상에 비추어보면 방어적 성격이 강한 유적으로 볼 수 있다.

특히 대형급의 주거지는 다른 중소형 주거지에 비해 비교적 평탄한 정상부에 위치하고, 유일하게 부뚜막으로 추정되는 시설이 확인되는 것으로 보아 신분에 따른 입지·구조적 차이가 존재했을 것으로 보인다.

노포동유적에서 조사된 무덤 구조는 크게 목관묘(널무덤)와 목곽묘(덧널무덤)로 구분된다.

'49호 목곽묘' <자료제공=부산시>

먼저 목관묘는 시신만을 안치할 수 있는 좁은 형태의 관 안에 평상시 휴대하던 물품이나 사후의 안녕을 위한 상징적인 의미가 있는 것들을 함께 묻은 것으로 오늘날의 무덤과 비슷한 형태이다.

학계에 따르면 영남지역에서는 기원전 300년에서 기원후 150년 정도까지 목관묘 구조로 무덤을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에서 확인된 목관묘 유적은 ▷노포동유적 ▷동래 온천동유적 ▷복천동유적 ▷정관 방곡리유적 등이 있다.

이들 유적에서 출토된 유물을 비교했을 때 노포동유적은 부산에서 가장 이른 시기인 기원전 100년경에 조성한 목관묘(노포나들목 유적) 유적임을 확인했다.

따라서 부산지역 가야의 모체가 되는 변진독로국의 출현과 형성과정을 연구하는데 중요한 연구자료로 평가할 수 있다.

기원후 150년 이후부터는 당시 삼한사회가 발전을 거듭하면서 중국에서 영향을 받은 목곽묘 구조로 바뀌게 된다.

목곽묘의 특징은 이전 작은 규모의 목관묘에 비해 규모가 거대해지고 토기와 철기유물의 부장 수량이 많아진다는 점이다.

노포동유적 목곽묘에 출토된 토기는 그 종류가 다양하고, 시간의 흐름에 따라 형태적으로 뚜렷하게 변하는 특징이 있어 고고학계의 토기연구에 있어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49호 목곽묘 출토유물' <자료제공=부산시>

또한 길이 4.5m 이상의 큰 규모의 무덤에 당시 지위가 높은 사람이 착용하는 둥근고리자루큰칼(환두대도)을 포함해 창과 화살촉 등 철제무기류가 많이 출토됐다.

따라서 노포동유적에서 확인된 목곽묘는 당시 노포동과 그 주변을 아우르는 집단의 지배계층 무덤으로 추정된다.

부산시 시립박물관 관계자는 “노포동유적은 고대국가의 발생과 전개과정을 밝혀주는 중요한 유적으로 부산지역의 가야 초기의 집단의 모습과 성격을 밝혀주는 실마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권영길 기자  suneye2@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영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GGGW 2019' 개막
[포토] 숲은 내 삶, 숲을 국민의 품으로
[포토] ‘2019 경기도·경기남북부지방경찰청’ 국정감사
[포토] ‘SB 2019 Seoul 국제 컨퍼런스’ 개최
[국감] 국회 환노위, '환경부' 및 '기상청' 국감 개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