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영남권
부산미술관, ‘안토니 곰리: 느낌으로’ 국제기획전안토니 곰리 드로잉 16점 세계 최초 공개·한국 최초 공개되는 조각 4점 전시
'안토니 곰리: 느낌으로' 특별기획전 전시작품 <자료출처=부산시>

[부산=환경일보] 권영길 기자 = 부산시립미술관은 ‘이우환과 그 친구들’의 첫 번째 시리즈로 ‘안토니 곰리: 느낌으로’ 국제기획전을 개최한다.

전시는 오는 10월18일~2020년 4월19일까지 시립미술관 이우환 공간(1층)에서 진행되며 관람료는 3000원이다.

영국 리버풀의 해안선에서 뉴욕 맨해튼 빌딩의 옥상까지 안토니 곰리(Antony Gormley)의 조각품은 전 세계적으로 인정을 받고 있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는 ‘뿌리 내리는 자’의 연작시리즈 4점의 조각작품 ▷‘낙하 II(Fall II)’ ▷탐지‘(Douse)’ ▷‘흐름(Stream)’ ▷‘도달 III(Reach III)’과 함께 16점의 드로잉 등 우리나라에서는 처음으로 안토니 곰리의 신작이 공개될 예정이라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안토니 곰리와 이우환은 세대는 다르지만, 작품의 맥락에서 보면 공통점이 많다.

이우환은 이번 전시를 위해 나눈 곰리와 대화에서 “제 작업에서 신체를 재현하지는 않지만, 몸이 제 작업을 매개한다는 점에서 당신과 깊은 친밀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에 곰리는 “우리의 신체는 우리가 탄 우주선이다. 세계에 대해 우리가 느끼는 모든 인상이 통과하고 생명력에 대한 모든 표현이 소통되는 매개물 혹은 용기인 것이다. 저는 이야기를 전하는 것에는 관심이 없지만, 삶에 관여하고 싶다. 그것이 바로 예술의 단 한가지 목적이다”고 이야기하기도 했다.

두 작가의 작품 모두 놓이는 장소의 의미들을 적극적으로 작품에 끌어들인다는 공통된 인식을 공유하고 있으며, 재현이나 표상이라고 하는 전통적인 미학을 넘어 세상과 사회와의 관계를 모색하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이번 전시는 이 두 작가의 작품을 한 공간에 배치함으로써 두 작가가 작품에 대해 혹은 세계와의 관계에 대해 어떻게 사유하는지를 비교할 수 있어 그 의미를 더한다.

특히 두 작가 모두 미국의 미니멀아트나 개념미술의 흐름을 넘어 전통적인 작품의 의미를 전복하고 있다.

그런 면에서 관객들은 ‘미(美)’라는 범주 속에서 해석되지 않는 두 작가의 작품을 보면서 작품의 의미를 새롭게 발견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

부산시립미술관은 앞으로 이우환의 작품개념과 호응하는 국제적인 작가들을 ‘이우환과 그 친구들’이라는 큰 제목으로 기획전시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부산시 김선희 시립미술관장은 “영국 조각예술의 거장 안토니 곰리의 작품을 한국에서 볼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가 될 것이며, 이우환 작가의 신작 기증작품 두 점도 함께 공개될 예정이니 부산 시민분들의 많은 관심과 관람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권영길 기자  suneye2@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영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GGGW 2019' 개막
[포토] 숲은 내 삶, 숲을 국민의 품으로
[포토] ‘2019 경기도·경기남북부지방경찰청’ 국정감사
[포토] ‘SB 2019 Seoul 국제 컨퍼런스’ 개최
[국감] 국회 환노위, '환경부' 및 '기상청' 국감 개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