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강원권
FIRA, 동해안 귀한 손님 어미연어맞이 준비동해안 최북단 북천강 등, 주요하천 어미연어 확보 및 채란작업

[고성=환경일보] 최선호 기자= 한국수산자원공단(FIRA, 이사장 신현석)은 동해안의 주요 수산자원인 연어자원과 어업소득증대, 연어자원을 활용한 사회적 가치창출 등의 목적으로 10월 11일 부터 어미연어 확보 및 채란작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어미연어 확보작업은 우리나라 연어 회귀 주요하천인 양양 남대천, 강릉 연곡천, 고성 북천과 명파천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회귀하는 연어의 대부분은 2016년과 2017년에 방류한 어린연어로 베링해와 북태평양 등 1만 6000km의 긴 여정을 거치며 2~5년 성장하다 산란하기 위해 고향으로 돌아온 어미연어이다. FIRA는 확보된 어미연어의 성숙한 알을 채란해 수정, 부화시켜 종자생산을 진행하며, 이듬해 3월까지 5~6cm의 크기로 성장한 어린연어를 남대천 일원과 강릉, 고성 등에서 방류할 예정이다.

또한, 채란을 마친 어미연어의 부산물은 연어의 고부가가치 산업화를 위하여 바이오, 식품 분야의 민간기업에 무상으로 제공된다. 이를 통해 연어 산업 발전과 민간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2018년 연어 부산물 재활용을 통한 민간 상생협력으로 중소기업 성장 도모 및 일자리 25명 창출 했다.

FIRA는“연어 포획 금지기간* 내 회귀하는 어미연어를 전량 확보하여 어린연어 종자생산 및 사육관리에 최선을 다해 연어자원 증대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 연어 포획금지기간: 산란철 연어 자원을 효율적으로 관리해 회귀량을 증대시키기 위하여 내수면 어업법에 따라 양양 남대천에서 10월11일부터 11월30일까지 연어포획 금지고 있다.

최선호 기자  sho4413@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선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GGGW 2019' 개막
[포토] 숲은 내 삶, 숲을 국민의 품으로
[포토] ‘2019 경기도·경기남북부지방경찰청’ 국정감사
[포토] ‘SB 2019 Seoul 국제 컨퍼런스’ 개최
[국감] 국회 환노위, '환경부' 및 '기상청' 국감 개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