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방송 행사
'2019 목재문화페스티벌' 대전에서 함께해요18~19일 개최...목재 우수성 알리고, 생활 속 목재 이용 확산
2019 목재문화페스티벌 포스터 <자료제공=산림청>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산림청은 오는 18~19일 양일간 대전시청 남문광장 및 보라매공원에서 목재와 함께하는 특별한 하루를 주제로 ‘2019 목재문화페스티벌’을 개최한다.

목재문화페스티벌은 목재의 우수성을 알리고 생활 속 목재 이용 확산을 위해 2012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아이 러브 우드(I LOVE WOOD)’ 캠페인의 일환이다. 올해는 대전방문의 해를 맞아 산림청과 대전시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목재문화진흥회가 주관한다.

이번 목재문화페스티벌에선 주요 행사인 목혼식을 비롯해 다양한 참여행사가 마련된다.

목혼식은 결혼 5주년을 기념해 부부가 목재로 된 선물을 주고받는 서양 풍습에서 유래한 행사다. 이날 20쌍의 부부가 참석할 예정이다.

2019 한목 사진 공모전 시상식, 우수 목재제품을 경매로 판매하는 우드 옥션, 청년 목공방 제품을 판매하는 우드 마켓, 목재로 만든 제품을 주제로 한 우드 워크숍도 진행된다.

또 목각인형 만들기, 편백 가습기 만들기 등 40여종의 목재 체험 프로그램과 목재 놀이터를 운영해 영·유아와 청소년들이 목재와 친숙해질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목재 체험 프로그램은 사전 예약한 어린이 4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현장 접수한 선착순 1000명은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목재 놀이터의 경우 별도의 사전 신청 없이 무료로 운영된다.

임상섭 산림청 산림산업정책국장은 “보다 많은 국민들이 목재에 대한 긍정적인 경험을 쌓고 숲이 국민의 삶으로 다가가길 바란다”면서 “목재문화페스티벌을 비롯해 월간 목재 이벤트 등 아이 러브 우드(I LOVE WOOD) 캠페인에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해바라기 활짝 핀 농촌 풍경
드림파크 야생화단지에 활짝 핀 해바라기
[포토] 산림청 차장, 인천시 목재산업체 현장 애로사항 청취
[포토] 뉴노멀 시대의 지속가능한 국토‧환경 조성방안 세미나
[포토] 2020 공동하계 3차포럼 ‘스마트 통합 물관리’ 열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