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국정감사
공무원 징계, 연간 2000~3000명 달해경찰청과 교육부 비율 가장 높고 복무규정 및 품위손상 많아

[환경일보] 2015년부터 현재까지 매년 2000명에서 3000명 가량의 공무원이 징계를 받는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경찰청과 교육부가 가장 많은 징계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강창일 의원실이 인사혁신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경찰청은 매년 703명에서 780명까지 징계를 받았다.

민갑룡 청장이 취임한 이후인 2018년에는 406명으로 절반 가까이 감소했으나, 전체적으로 징계 비율이 높았다.

교원을 포함한 교육부 징계 인원 역시 매년 최소 769명에서 최대 1376명이 징계를 받았다.

이 중 경찰청은 2015년 파면・해임・강등의 중징계를 받은 인원이 123명에 달해 전체의 15.7%를 차지했다.

2016년의 경우 전체 징계자 중 21.6%에 달하는 경찰이 파면・해임 또는 강등의 중징계를 받았다.

2018년에는 전체 징계인원이 대폭 감소했으나, 중징계 비율은 오히려 20.9%에 달했다.

교육부는 파면・해임・강등의 중징계는 경찰청에 비해 높지는 않았다.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중징계 비율은 최소 7.6%에서 12.5%를 차지했다.

경찰청과 교육부 다음으로는 법무부, 미래창조과학부, 국세청의 순으로 나타났다. 각 부처의 징계유형별로 살펴보면, 감봉과 견책이 연도별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부처별 비위 유형을 살펴보면, 중앙행정부처 전체적으로 복무규정과 품위손상이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금품수수 ▷공금횡령 ▷공금유용 등은 매년 6~ 9% 수준으로 파악됐다.

관세청의 경우 여타 부처에 비해 최소 12.5%에서 최대 23%까지 금품수수에 의한 징계 비율이 상대적으로 다소 높은 편이었다.

강 의원은 “부처별 공무원의 규모가 다르기 때문에 절대적인 비율을 평가할 수는 없지만, 치안과 교육을 담당하는 부처의 비위에 따른 징계비율이라는 점에서 비판을 피하기 어렵다”며 “다만 2018년 경찰청은 많이 개선됐음을 볼 수 있다. 중앙행정부처를 감시하는 국회의원으로서 더 열심히 살피겠다”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 차장, 인천시 목재산업체 현장 애로사항 청취
[포토] 뉴노멀 시대의 지속가능한 국토‧환경 조성방안 세미나
[포토] 2020 공동하계 3차포럼 ‘스마트 통합 물관리’ 열려
소비자공익네트워크 '갑 티슈 비닐 사용 줄이기 방안 간담회' 개최
[포토] 2020 공동하계 2차포럼 ‘스마트 통합 물관리’ 열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