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귀주대첩 1000주년 기념 ‘2019 관악 강감찬 축제’ 개최10월 17~19일 낙성대공원, 다채로운 행사로 주민께 감동선사
에바영 주니어 퓨전 아리랑 댄스공연 <사진제공=관악구청>

[환경일보] 이광수 기자 = “타임머신을 타고 강감찬 장군이 살던 1000년 전 고려시대로 떠나볼까?” 관악구는 귀주대첩 1000주년을 맞아 ‘2019 관악 강감찬 축제’ 전야제를 지난 17일 서울과학전시관 광장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개그맨 김현철의 사회로 진행된 전야제는 귀주대첩 1000주년을 기념해 구민의 화합과 단결을 의미하는 ‘1000인의 구민합창단’ 아름다운 하모니로 축제의 문을 열었다.

관악구립합창단과 함께한 1000인의 합창단은 아름다운 강산, 투게더 핸즈 인 핸즈, 아름다운 나라, 강감찬 축제 주제곡을 합창하며 환상적인 선율로 관객과 하나 되는 울림과 감동을 선사했다. 에바영 주니어 퓨전 아리랑 댄스 공연과 이상희 앤 프렌즈의 클래식 공연 등 전통과 현대를 아우르는 다채로운 공연도 이어졌다.

전야제의 대미에는 강감찬 장군의 탄생부터 귀주대첩 전승 스토리를 최신 영상기술을 활용해 서울과학전시관 외벽에 불빛으로 표현한 ‘구국의 별, 강감찬 미디어 파사드 쇼’로 장식했다.

관악구는 17일부터 19일까지 낙성대공원 일대에서 ‘귀주대첩 1000주년’을 주제로 ‘2019 관악 강감찬 축제’를 진행한다. 18일 개막일에는 강감찬 추모제향, 별별 연희마당, 개막식, 강감찬 별빛 콘서트(인기가수 초청공연), 19일에는 전승행렬 퍼레이드, 팔관회 재현, 귀주대첩 마당놀이, 전국 강감찬 가요제, 불꽃놀이 등이 진행된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귀주대첩 승전 1000주년인 역사적인 해를 맞아, 전국 많은 시민이 강감찬 장군이 태어나 성장한 고장 관악구를 찾아 고려의 역사와 강감찬 장군의 숨결을 느끼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광수 기자  rhkdtn112@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국회에 울려퍼진 김덕수패 사물놀이
[포토] ‘(사)한국건설안전학회 2019년 정기학술대회’ 개최
[포토] 대한설비공학회 동계 학술발표대회 개최
[포토] ‘2019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종합 행정감사’
[포토] ‘경기도의회 2019 수자원본부 행정사무감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