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디지털 성범죄, 학교도 안전지대 아니다최근 1년 8개월간 792건 발생
‘사이버괴롭힘’ 251건, ‘불법촬영’ 246건, ‘비동의 유포’ 98건 순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유명인이나 지인의 얼굴을 음란물에 합성해 유포하는 ‘지인능욕’, 영상채팅에서 알몸 녹화를 요구한 뒤 금품을 노리는 ‘몸캠피싱’ 등 최근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를 통한 범죄가 갈수록 만연해지는 가운데, ‘불법촬영’, ‘비동의 유포’ 등 디지털 성범죄가 학교 안까지 침투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이 23일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2018년~2019년 8월 학교 내 디지털 성범죄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1년 8개월간 디지털 성범죄는 무려 792건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 중 2018년이 472건이었고, 2019년의 경우 불과 8개월만인 올해 8월까지 320건의 범죄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학교급별로는 중학교가 359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고등학교 248건, 초등학교 112건, 대학교 73건 순이다.

유형별로 보면 ▷‘사이버괴롭힘’이 251건으로 가장 빈번했다. 이어 ▷‘불법촬영’ 246건 ▷‘비동의 유포’ 98건 ▷선정적인 문자나 관계요구 메시지 등 ‘기타’ 89건 ▷‘몸캠’ 51건 ▷‘유포협박’ 37건 ▷‘사진합성’ 20건 순으로 나타났다.

범죄 발생 장소별로는 ▷‘인터넷커뮤니티’가 203건으로 가장 많았다. ▷‘교외’ 166건 ▷‘단톡방’ 150건 ▷‘교내’ 130건 순이었는데, 교내의 경우 교실이 56건, 화장실에서 42건, 기타가 32건으로 나타났다.

이어 ▷SNS 등을 통한 ‘문자메시지’가 119건 ▷‘기타’ 18건 ▷‘게임사이트’ 6건 있었다.

가해자-피해자 유형별로는 ▷‘학생-학생’ 630건으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이어 ▷‘외부인-학생’ 91건 ▷가해자 신원미상 등 ‘기타’ 28건 ▷‘학생-교원’ 26건 ▷‘교원-학생’ 15건 ▷‘교원-교원’ 2건이다.

한편, 디지털 성범죄를 대하는 학교들이 인식에도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ㄱ중학교의 경우 다른 학생에게 선정적인 문자를 보낸 학생을 학교전담경찰관에 신고한 후 '학교폭력예방 및 대책에 관한 법률' 제17조에 따라 피해학생에 대한 접촉 및 보복행위 금지, 사회봉사, 특별교육 이수 명령을 내리는 등 적극적인 조치에 나섰다.

반면 ㄴ중학교의 경우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사진합성’으로 다른 학생에게 피해를 준 사안에 대해 ‘서면사과’ 처분을 내리는 데 그쳤다. 이밖에도 다른 학생을 불법촬영한 가해 학생에게 ㄷ대학교는 ‘무기정학’을 처분했으나, ㄹ대학교는 ‘자문상담’ 수준에 그쳤다.

박 의원은 “디지털 성범죄는 한 번 발생할 경우 불특정 다수에까지 순식간에 유포되는 특성이 있는 만큼 사전예방을 위한 조치가 절실하다”고 지적하고 “가해자에 대한 엄중한 징계와 피해자에 대한 상담과 치료 지원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1년 8개월간 학교 내 디지털 성범죄가 무려 792건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지리산에 핀 상고대 ‘절경’
[포토] 산림청 ‘숲가꾸기 1일 체험’ 행사 열어
문희상 의장, 실리콘밸리 한국 기업 방문
[포토] '미세먼지와 국민건강' 콘퍼런스 개최
[포토] 수원시 ‘2019 도시정책 시민계획단 원탁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