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밝고 안전한 통학로가 태어났어요"중랑구, 도로확장 및 정비, 보도 정비, 각종 시설물 교체
정비된 통학로 <사진제공=중랑구청>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중랑구(구청장 류경기)는 초·중·고등학교 주요 통학로에 대한 교통안전, 보행환경, 생활안전 등을 종합적으로 개선하는 ‘안전한 통학로 만들기’ 사업으로 학생들의 안전하고 쾌적한 통학환경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구는 지난 4월 관내 23개 초등학교 통학로 개선안에 대한 최종보고회를 개최하였으며, 각종 계획안을 토대로 ▷통학로 교통안전 강화 ▷쾌적한 보행환경 증진 ▷유괴‧폭력 예방 등 생활안전 강화를 중점 추진하고 있다.

먼저 통학로 교통안전 강화를 위해 도로확장 및 정비를 실시했다. 면중초교 정문 앞 도로 145m 구간을 폭 4~7m에서 8m로 확장했고, 태릉중학교 인근 보도를 확장하고 진입도로도 폭 6m에서 9m로 확장해 안전한 통행로 확보와 차량 교행을 가능하게 했다.

봉화초교 및 금성초교 주요 통학로인 신내로15길 구간의 보도와 차도를 정비하고 안전휀스, 가로등 등 각종 시설물도 교체했다. 중랑초교, 중목초교 등 학교 주변 보도블록도 지속적으로 교체해 학생들의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에 힘쓰고 있다.

또한 어린이보호구역에 전반적으로 LED 교통안전표지, 옐로카펫, 속도제한 입체형 노면표시 등 각종 교통안전시설물도 교체, 신설했다.

초등학교 23개소, 유아시설 16개소에 총 201개의 교통안전표지를 ‘태양광 LED’로 전량 교체했다. LED 교통안전표지는 눈, 비 등 날씨가 궂어 표지인식이 어려운 날이나 야간에도 통학로를 환하게 밝혀 어린이 보호구역을 알리는 역할 뿐만 아니라 산책하는 주민이나 밤늦게 귀가하는 주민의 안전에도 큰 도움이 된다.

아이들이 좀 더 안전하게 횡단보도를 건널 수 있도록 13개 초등학교 주변 횡단보도 대기공간에 ‘입체형 옐로카펫’ 20개를 설치했다. 운전자들에게 보호구역 내 감속운전을 유도하는 ‘30Km 속도제한 노면표시’는 입체형으로 전량 교체, 통학로 전 구간에 노면표시 재도색도 실시해 통학로에 대한 시인성을 높였다.

통학로 중 속도가 높은 구간인 중곡초교와 묵현초교에는 차량에게 통행속도를 실시간으로 표출하는 ‘과속경보표지판’을 설치해 차량 감속을 유도한다. 기존 전기가 아닌 태양광을 이용한 환경친화적 시스템으로 점차적으로 늘려갈 계획이다.

아울러 구는 ‘방범용 CCTV’를 7개소 21대를 추가 설치하였고 고정카메라도 142개소 303대를 증설했다. ‘LED 보안등’도 90개를 신설했으며 2022년까지 380개 보안등을 LED등으로 교체 및 신설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면동초교, 신내초교 등 5개소에 어린이보호구역을 확대지정하였고, 이용어린이수가 적어 보호구역 지정이 되지 못한 유치원, 어린이집 9개소에 보호구역 유사노면을 설치해 어린이 안전확보에 노력하고 있다.

특히 이번 사업은 노후된 보도 및 차도를 단순 정비가 아니라 보도블록에는 패턴 디자인을 도입, 보행자방호울타리에는 어린이보호구역 바탕문구를 삽입하는 등 도시미관까지 고려했다.

가로등, 한전주 등에는 광고물 부착방지시설을 설치해 작은 부분까지도 신경써 통학로의 환경개선 완성도를 한층 높였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통학로 시설개선이 편안한 통학로 보행 및 안전운전을 유도하여 어린이교통사고가 예방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우리 아이들이 좀 더 안전하고 쾌적하게 학교에 다닐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지리산에 핀 상고대 ‘절경’
[포토] 산림청 ‘숲가꾸기 1일 체험’ 행사 열어
문희상 의장, 실리콘밸리 한국 기업 방문
[포토] '미세먼지와 국민건강' 콘퍼런스 개최
[포토] 수원시 ‘2019 도시정책 시민계획단 원탁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