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방송 행사
'한-아세안 산림최고위급 회의' 31일 서울서 열려산림청 “평화와 번영 위한 산림협력 대화의 장”
‘2019 한-아세안 산림최고위급 회의’ 포스터 <자료제공=산림청>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산림청은 오는 31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한국과 아세안 10개국의 산림분야 장·차관 등이 모이는 ‘2019 한-아세안 산림최고위급 회의’를 연다.

2019 한-아세안 산림최고위급 회의는 다음달 한-아세안 대화관계 30주년 기념으로 개최되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대한 공식부대행사로서 한 달 앞서 치러진다.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는 부산 BEXCO에서 다음달 25일부터 26일까지 이틀간 개최될 예정이다.

산림청은 이번 회의에 대해 “아세안 각국 장관들이 산림을 통해 번영과 평화를 이끌어내고 미래 산림비전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라고 설명했다.

아세안 10개국은 번영과 평화를 위한 모두의 숲(Our Forest for Prosperity and Peace)을 슬로건으로 상호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아세안 10개국은 라오스, 말레이시아, 미얀마, 베트남, 브루나이,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태국, 필리핀 등이다.

이번 산림최고위급 회의 주요 의제는 ▷현재까지의 성과와 향후협력 논의 ▷산림을 활용한 공동 번영 모색 ▷산림을 통한 평화 기여에 대한 공감대 형성이다.

2014년 한-아세안 특별산림장관회의 <사진제공=산림청>

한-아세안 산림장관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것은 지난 2012년을 시작으로 한국에서는 세 번째이다. 우리나라는 그동안 아시아산림협력기구(AFoCO)인 국제기구 설립을 주도했다.

산림청은 이번 회의에서 지난 10년간 한국과 아세안 국가간 산림협력을 통해 구축한 신뢰관계를 재확인한다. 또 세계적 이슈인 기후변화, 생물다양성 손실, 토지황폐화 등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신례관계를 공고히 다진다는 방침이다.

김재현 산림청장은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공식 부대행사인 이번 한-아세안 산림최고위급 회의가 임박한 만큼 개최 준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이번 회의를 계기로 산림이 아시아 지역 내 평화에 기여하고 미래 가치를 창출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채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장, 남북산림협력센터 코로나19 대응 상황 점검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강원도 대형산불 대응 태세 점검
나보다 더 필요한 곳에··· 착한 마스크 캠페인
“플라스틱 없는 장보기를 원해요”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울주군 산불 이틀째 진화 지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