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스포츠
2019 EAFF E-1 챔피언십, 한 달 앞으로 성큼30일 축구회관서 킥오프 기자회견 갖고 필승 다짐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이 킥오프 기자회견을 열고 대회 카운트다운을 시작했다.

30일 축구회관에서 열린 킥오프 기자회견에는 한국남자축구국가대표팀의 파울루 벤투 감독, 한국여자축구국가대표팀의 콜린 벨 감독과 홍명보 KFA 전무이사 겸 대회운영본부장, 박용수 EAFF 사무총장이 참가했다.

과거 동아시안컵으로 불리었던 EAFF E-1 챔피언십은 2년마다 개최되는 동아시아의 축구 축제다. 올해 대회는 8회째이며, 오는 12월10일부터 18일까지 부산에서 개최된다.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과 부산구덕운동장에서 분산돼 열릴 예정이다.

남자부는 한국을 포함해 중국, 일본, 홍콩이 참가하며 여자부는 한국, 중국, 일본, 대만이 나선다. 원래 여자부에는 북한의 참가가 예정돼 있었으나 최근 불참을 통보하면서 대만이 대신 참가했다.

박용수 EAFF 사무총장은 이에 “지난 5월 20일 EAFF 사무국에서 각 참가국에 대한 참가의향서 제출을 요청했지만 북한축구협회는 계속 참가의향서를 보내지 않았다. 이메일과 각종 채널을 통해 북한에 수차례 참가의향서 제출을 요청했지만 9월 중순 북한축구협회의 공문을 통해 불참의사를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남자대표팀의 월드컵 예선 평양 원정에서도 현지에서 북한축구협회 관계자와 만나 재차 요청했지만 참가하기 힘들다는 답변을 받았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을 통해 마지막까지 노력했지만 결국은 출전 불가로 확정됐다”고 설명했다.

남자대표팀은 그동안 EAFF E-1 챔피언십에서 강세를 보였다. 대회가 시작된 2003년을 시작으로 2008년, 2015년, 2017년에 우승하며 통산 4회로 대회 최다 우승국의 지위를 가지고 있다. 특히 최근 두 개 대회인 2015년, 2017년에 모두 우승하며 올해에도 3회 우승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여자대표팀은 지난 2005년에 한 차례 우승했다. 특히 이번 대회의 경우 콜린 벨 신임 감독의 데뷔전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내년 2월 제주도에서 열리는 도쿄올림픽 최종예선을 앞두고 전력을 점검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이번 대회 기간동안 국제축구연맹(FIFA)이 정하는 A매치 기간이 열리지 않는 관계로 남녀대표팀 모두 해외파 선수들이 소집되기 힘든 상황이지만, 이를 대체할 국내 선수들이 EAFF E-1챔피언십에서 얼마나 자신의 기량을 선보일지 관심이 모아진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산림청 차장, 충북 음성군 산사태 피해지 현장 점검
[포토] 한국환경정책학회 추계학술대회 개최
[포토] ‘꽃무릇’으로 물든 함양 천년의 숲
[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질병관리청 찾아
[포토] 제23차 전력포럼 열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