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국립문화재연구소, 50돌 기념식 개최11월5일 오후 2시 국립문화재연구소 내 야외무대서 진행
50주년 기념영상 상영, 유공자 표창, 감사패 증정 등 실시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최종덕)는 개소 50돌을 기념해 오는 5일 오후 2시부터 연구소 내 야외무대에서 ‘50돌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덕연구단지내 국립문화재연구소에서 열리는 이날 행사는 문화재청 직원, 유관기관장과 연구소 전‧현직원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50주년 기념영상 상영과 축사, 유공자 표창, 감사패 증정, 세리머니, 축하공연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또한, 지난 50년을 되돌아보는 사진전이 열려 지난 50년간 연구소의 대표성과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으며 노사가 함께하는 ‘만남과 소통의 장’에서는 연구소 전‧현직원의 만남과 노사 화합의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1969년 문화재관리국 내 문화재연구실로 발족한 국립문화재연구소는 문화재의 연구‧조사‧개발 등 문화유산과 관련된 종합 연구를 담당하고 있는 국내 유일의 문화유산관련 종합연구기관이다.

분야별 학제 간 연구가 가능하여 다양하고 폭넓은 연구 성과를 나타내고 있으며, 지역별 문화권과 특성을 규명하기 위해 7개 지방연구소(경주, 부여, 가야, 나주, 중원, 강화, 완주)를 두고 각 지역 문화유산에 대한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연구를 시행해오고 있다.

과거 천마총, 황남대총, 풍납동 토성 등 국내 주요 유적지들의 발굴조사와 연구를 진행해 왔으며, 올해 4월에는 익산 미륵사지 석탑(국보 제11호) 준공을 통해 문화재 수리 역사에 큰 획을 긋기도 했다.

더불어 국정과제인 가야문화권과 북한소재 문화유산 조사, 해외유적조사, 국외소재 한국문화재 조사, 건축문화재 기술과 재해대응 연구, 천연기념물 연구와 보존과학센터를 운영해 문화재의 보존‧복원 연구도 활발히 진행 중이며, 아시아 국가를 대상으로 한 국제연수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 관계자는 "오늘의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국가의 중추적인 문화재연구기관으로서 개소 50돌을 새로운 도약의 계기로 삼아, 과거의 성과를 되돌아보고 앞으로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적인 문화유산 연구의 중심기관으로 뻗어 나가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문희상 의장, 실리콘밸리 한국 기업 방문
[포토] '미세먼지와 국민건강' 콘퍼런스 개최
[포토] 수원시 ‘2019 도시정책 시민계획단 원탁토론회’
[포토] ‘풍력발전 솔루션 제안 국회 토론회’ 개최
[포토] 산림청 제8회 녹색문학상 시상식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