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금융·경제
신한금융, 사회공헌사업 효과측정 힘쓴다연세대학교와 사회공헌사업 계량화 통한 사회적 가치 측정 업무협약 맺어
업무협약식 후 이병철 신한금융그룹 브랜드홍보부문장(사진 왼쪽 두번째)과 이호영 연세대학교 경영대학 기업윤리/CSR 연구센터장(사진 왼쪽 세번째)과 양사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신한금융그룹>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4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에 위치한 신한금융지주 본사에서 연세대학교(총장 김용학)와 사회공헌사업의 사회적 가치 및 영향도를 측정하는 사업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양사가 관련 연구를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이병철 신한금융그룹 브랜드홍보부문장과 이호영 연세대학교 경영대학 기업윤리/CSR 연구센터장을 비롯해 양사의 연구진 및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신한금융그룹은 국내 금융사 최초로 이뤄지는 이번 연구를 계기로 다양한 사회공헌사업 및 ESG 관련 상품/서비스 등에 대한 계량화 작업을 통해 사업의 효과성 및 지속가능성을 측정할 예정이다.

또한, 향후 사업의 수행여부를 결정하는 지표로 활용함으로써 기존 사업은 물론 신규사업까지 사회공헌사업을 보다 효율적으로 추진하는 데 폭넓게 활용할 전망이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이병철 신한금융그룹 부문장은 “본 프로젝트가 신한금융그룹 사회공헌사업의 효과성 및 지속가능성을 높이는 중요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국내 대학 중 관련연구를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는 연세대학교 경영대학과 함께 할 수 있게돼 기쁘다” 고 소감을 밝혔다.

이호영 연세대학교 기업윤리/CSR연구 센터장은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혁신기업들이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기업이 창출하는 경제적 가치 이외에 사회적 가치를 통합하는 경영으로 패러다임의 전환을 하고 있다”고 말하면서 “신한금융그룹과의 산학협력을 통해 향후 금융산업에 이러한 패러다임의 전환이 어떻게 적용될 수 있을지 고민해 볼 수 있는 기회를 가지게 되어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신한금융그룹은 올 초 다보스포럼이 발표하는 ‘글로벌지속가능경영 100대 기업에 선정되어 국내 금융기업으로는 최초로 7년 연속 선정되었다.

또한, 얼마 전 국내 금융그룹으로는 최초로 세계 최고 권위의 지속가능성 평가지표인 DJSI월드지수에도 7년 연속 편입된 바 있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년 직업건강인의 밤 개최
[포토] 2019년 멘토링 우수사례 발표대회
[포토] 박종호 신임 산림청장 취임
[포토] 조명래 장관, 환경산업 시설 스테이트 오브 그린 방문
조명래 환경부장관, COP25 '기후변화 적응에 관한 장관급 대화' 참석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