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초‧중‧고 41개 학교, 라돈 기준 초과강원도 17개로 전국에서 가장 많아··· 교육부 적극 나서야

[환경일보] 전국 초‧중‧고등학교를 대상으로 한 라돈 측정 결과, 일부 학교에서 실내기준치(148㏃/㎥)를 초과하는 라돈이 검출됐다.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작년에 전국 1만1298개 학교를 대상으로 라돈 측정조사를 한 결과, 총 41개 학교에서 실내 라돈 기준치 148㏃/㎥를 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중 강원의 한 초등학교에서는 기준치 9배에 달하는 1322.7㏃/㎥의 라돈이 검출됐고, 전북의 한 학교에서는 기준치 7배를 웃도는 1083㏃/㎥의 라돈이 검출됐다.

지역별로 실내 라돈 기준치를 초과한 학교의 수를 살펴보면 ▷강원이 17개로 가장 많았고 ▷전북 12개 ▷충북 7개 ▷전남 2개 ▷서울‧대전‧경기 각각 1개였다.
신 의원은 “더 큰 문제는 교육부에서 정확한 실태파악조차 못하고 있는 것”이라며 “일부 학교의 경우 ‘측정 중’인 것으로 나온 학교도 있고, ‘재측정’인 곳도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라돈은 1급 발암물질로써 아이들의 건강을 심각하게 위협할 수 있다”며 “교육부 등 정부당국은 교육청에 미룰 것이 아니라 교실 내 라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적극 나서야한다”고 강조했다.

2018년 기준 실내 라돈 기준치 148㏃/㎥ 초과 학교 목록 <자료출처=교육부,신용현의원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년 직업건강인의 밤 개최
[포토] 2019년 멘토링 우수사례 발표대회
[포토] 박종호 신임 산림청장 취임
[포토] 조명래 장관, 환경산업 시설 스테이트 오브 그린 방문
조명래 환경부장관, COP25 '기후변화 적응에 관한 장관급 대화' 참석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