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이제 마이스(MICE)도 ‘핫플레이스 시대’한국관광공사, 유니크 베뉴(Unique Venue) 30곳 발표
전주 왕의지밀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와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는 11일 국제회의나 인센티브 단체 행사 등 마이스(MICE) 행사에서 이용 가능한 독특한 행사장인 '2019 코리아 유니크 베뉴(Korea Unique Venue) 30선'을 발표했다.

유니크 베뉴는 국제회의 등의 행사 장소로서 지역의 독특한 문화 매력을 체험할 수 있는 곳을 말한다.

공사는 전년도에 선정한 베뉴와 신규 베뉴 대상, 활용 실적 및 위치‧시설 적합성 등을 종합 평가해 올해 30개로 새로이 선정했다.

새로 선정된 베뉴는 자동차 서킷 드라이브 체험을 할 수 있는 강원 ‘인제스피디움’, 전주의 한옥숙박업소인 ‘왕의지밀’, 세계적인 건축가 안도 다다오가 설계한 제주 ‘본태박물관’과, 젊은이들의 핫플레이스로 떠오른 인천 복합문화공간 ‘코스모40’ 등을 포함, 총 19개다.

최근 싱가포르, 태국, 말레이시아 등 아시아 주요 국가에서 국제회의 유치를 위해 경쟁적으로 왕궁, 옛날 외교 공관, 공장 시설을 재생해 회의장 및 파티 장소로 활용하고 있다.

오충섭 공사 컨벤션팀장은 “공사는 이번에 선정된 코리아 유니크 베뉴를 해외 언론매체 및 관광박람회를 통해 집중 홍보할 예정이다”며 “향후 유니크 베뉴 추가 선정 및 시설 지원을 통해 마이스(MICE) 유치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것”이라 전했다.

저스트케이팝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22회 아름다운 화장실 대상’ 시상식 개최
수원에서 첫 얼음 관측
[포토] ‘2020 국제기후금융·산업컨퍼런스’ 개최
[포토] 실내환경 및 생활방역 발전 방향 컨퍼런스 개최
[포토] 환경권 40주년 기념 포럼·국제학술대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