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상품설명과 다른 ‘보험 부실모집’ 여전생명보험 가입자 절반, 계약 기간에 관리서비스 못 받아
설계사의 설명과 다른 불완전판매에 의한 생명보험 해약이 전체의 10.0%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일보] 최근 경기 침체와 가계부채 증가 등으로 생활여건이 어려워져 가입한 생명보험을 해약하는 소비자가 증가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이 최근 3년간(2016.6~2019.6.) 생명보험을 해약한 경험이 있는 소비자 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생명보험 해약환급금 비율은 평균 69.7%, 경제사정에 의한 해약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생명보험을 중도 해약할 경우 돌려받는 해약환급금이 납입 보험료에 훨씬 미치지 못하거나 없을 수 있고, 보험사고 발생 시 보험혜택을 받을 수 없으며 다시 가입하려고 해도 보험료가 더 비싸지는 등의 문제가 발생한다.

최근 3년간 생명보험을 해약한 경험이 있는 소비자는 1인당 평균 1.4건의 보험을 해약했고, 평균 5.05년 동안 보험계약을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약 전 납입한 보험료는 581.3만원, 해약환급금은 평균 405.9만원으로 해약환급율은 평균 69.7%이었다.

생명보험을 중도에 해약한 사유로는 경제적 어려움·목돈 마련·보험료 납입곤란 등 경제사정(44.0%)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보장범위 부족(15.6%), 설계사의 설명과 다른 불완전판매(10.0%) 등의 순이었다.

경제적 사정으로 보험 해지

생명보험업계에서는 경제사정으로 긴급자금이 필요하거나 보험료 납입이 어려운 경우 소비자의 중도해약을 방지하기 위해 ‘보험 계약유지 지원 제도’를 운영하고 있지만 인지도가 낮아 적절히 활용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조사 결과, 소비자들은 ▷보험계약대출(70.2%) ▷중도인출(54.2%) ▷보험료 납입 일시중지(49.0%) 등 3개 제도를 제외한 나머지 5개 제도에 대해 12.8∼28.0%만 인지하고 있었다.

현행 보험업법 등 관련 법규에서는 건전한 보험계약 체결 및 계약자 보호를 위해 다양한 제도를 마련·시행하고 있다.

그러나 상품설명 및 품질보증 미흡, 임의가입 등 ‘부실모집’과 관련한 민원이 지속적으로 접수되고 있으며, 이번 설문조사 결과에서도 ‘설계사의 설명과 다른 불완전판매’에 의한 생명보험 해약이 전체의 10.0%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참고로 최근 3년간 접수된 생명보험 관련 피해구제 신청 1562건 중 291건(18.6%)가 ‘부실모집’ 관련이었고, 2018년 금융감독원의 생명보험 관련 민원 2만1507건 중 불완전판매 등 보험모집 관련이 8259건(38.4%)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또한 생명보험 계약을 유지하면서 관리서비스를 받지 못했다고 응답한 소비자도 51.2%로 나타나 보험상품 판매 후 정기적인 유지관리서비스의 강화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현행 보험업법 상 보험계약 권유 및 체결 단계, 보험금 청구 단계, 보험금 심사·지급 단계에서는 중요사항에 대한 설명의무가 규정됐지만, 계약 후 유지단계에서는 별도 규정이 없다.

한국소비자원은 생명보험의 중도해약으로 인한 소비자피해를 줄이기 위해 관계 기관과 생명보험협회에 ▷보험모집 관련 법규 준수여부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 ▷계약유지 지원 제도에 대한 홍보 및 활용 확대, ▷판매 후 생명보험계약에 대한 유지관리서비스 강화 등을 건의할 예정이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문희상 의장, 실리콘밸리 한국 기업 방문
[포토] '미세먼지와 국민건강' 콘퍼런스 개최
[포토] 수원시 ‘2019 도시정책 시민계획단 원탁토론회’
[포토] ‘풍력발전 솔루션 제안 국회 토론회’ 개최
[포토] 산림청 제8회 녹색문학상 시상식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