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중부지방 ‘수능 한파’ 주의아침 최저기온 서울 –1℃, 강한 바람으로 체감온도 5~10℃ ↓

[환경일보]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4일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이 –1℃를 기록하는 등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한파가 예상된다. 특히 강한 바람의 영향으로 체감온도 5~10도 낮아 매우 추울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예비소집일인 13일(수)은 대기 상층(고도 5㎞ 부근)으로 북쪽의 –20℃ 이하의 차고 건조한 공기가 빠르게 남하하면서 대기가 불안정해져 비구름대가 만들어지겠고, 점차 우리나라로 접근할 것으로 예상된다.

11월14일(수능일) 기압계 모식도 <자료제공=기상청>

이 비구름대의 영향으로 오후(12~15시)에 서쪽지방에 비가 시작돼 점차 전국으로 확대된 후(18~21시), 밤까지 이어지겠고, 강원북부산지에는 비 또는 눈이 내릴 전망이다.

수능일인 14일(목)은 비구름이 점차 동쪽으로 빠져나가, 그 뒤를 따라 중국 서쪽에서 접근하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면서, 전국 대부분 지방에서는 낮은(고도 1~3℃ 내외) 구름만 많이 낄 것으로 보인다.

다만 대기 하층(1.5㎞ 내외)으로 북쪽으로부터 –5℃ 이하의 차고 건조한 공기가 남하하면서 서해상에서는 해기차(해수면과 공기의 온도차)가 커져 구름대가 발달하게 된다.

이후 바람(서풍)을 따라 구름이 서해안으로 유입되면서 새벽~오전(03~12시)에 충청남도와 전라도 서쪽지방을 중심으로 비 또는 눈이 올 것으로 보인다. 기온이 좀 더 떨어질 경우, 14일에 충청내륙과 전북내륙을 중심으로 눈이 쌓일 가능성도 있다.

11월12일(화)~15일(금) 주요도시 예상 최저/최고기온 <단위: ℃, 자료제공=기상청>

13일 오후부터는 우리나라를 기준으로 서쪽에 고기압, 동쪽에 저기압이 위치하면서 북풍을 따라 차고 건조한 공기가 남하함에 따라 기온이 서서히 낮아지겠고 비가 그친 뒤, 14일에는 기온이 크게 떨어진다.

수능일(14일) 아침 최저기온이 서울 –1℃, 수원 –2℃ 등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전일에 비해 기온이 크게 떨어지면서 한파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특히 고기압과 저기압의 거리가 가까워지면서 차가운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5~10도 더 낮아 매우 춥겠으니, 건강관리에 주의가 필요하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 동절기 국민 절전캠패인 개최
[포토] 2019 Water-Detente 대토론회 개최
[포토] 김재현 산림청장 ‘숲 공동체가 희망이다’ 특강
[포토] ‘2019 수원시의회 환경국 행정감사’
[포토] 국회기후변화포럼 제38차 정책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