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사건사고
서울시, 계곡 불법영업 음식점 13곳 적발여름철 행락객 특수 노리고 불법 시설물 설치로 그린벨트 훼손

[환경일보] 서울시내 계곡 주변에 천막 등으로 불법건축물을 설치하고 음식점 영업을 하는 등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을 훼손한 업주들이 적발됐다.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지난 8월부터 10월까지 북한산·수락산 등의 개발제한구역 내 계곡을 대상으로 일제 단속을 벌인 결과 불법으로 음식점 영업을 한 13곳을 적발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현행법상 개발제한구역 내에서는 관할 자치구청장의 허가를 받은 예외적인 경우가 아니면 건물의 건축 및 용도변경, 토지형질 변경, 공작물 설치, 죽목벌채(무단벌목), 물건적치 등 행위 등을 할 수 없다.

자치구의 철거명령을 무시하고 영업 중인 음식점의 개발제한 구역 내 불법가설건축물 <사진제공=서울시>

이번에 적발된 업소들은 관할 구청의 허가를 받지 않고 여름철 계곡을 찾는 행락객 특수를 노리고 개발제한구역인 계곡 주변에 가설건축물을 짓거나 기존 영업장을 천막이나 파이프 등으로 불법 확장하는 등의 방식으로 총 1872㎡의 개발제한구역을 불법으로 훼손했다.

적발된 업소 중 5개 업소는 계곡 옆에 평상과 천막을 설치해 손님을 추가로 받는 등의 불법 영업을 하면서 개발제한구역을 훼손했다.

북한산 계곡의 H식당은 음식점으로 사용할 목적으로 계곡 주변 개발제한구역 부지에 천막 및 파이프, 평상을 이용해 총 687㎡ 규모의 가설 건축물 7개소를 설치해 여름철 계속적인 영업을 하다 적발됐다.

특히 7개 업소는 관할구청의 지속적인 불법시설 철거명령에도 불응하고 계속 영업을 하다 적발됐다.

수락산 계곡에서 영업을 하는 음식점 C업소는 계곡 주변 개발제한구역 부지에 172㎡ 규모의 허가받지 않은 불법 가설 건축물을 설치했다 관할구청에 적발됐지만, 두번에 걸친 철거 명령마저 무시하고 여름철 영업을 계속하다 적발됐다.

계곡 내 불법 시설물 철거 전(왼쪽)과 철거 후 <자료제공=서울시>

일부 업소는 계곡물을 끌어다가 불법으로 업소 내 분수를 만들어 영업에 활용했다. 북한산 계곡의 음식점 M업소는 업소 내 공터에 14㎡ 규모의 분수대를 허가 없이 설치한 후 계곡물을 끌어서 분수를 가동시켜 영업하다 적발됐다.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이번에 적발된 13개 업소를 ‘개발제한구역의 지정 및 관리에 관한 특별조치법’ 위반으로 형사입건했으며 위법 사항에 대해 원상복구 등의 행정조치를 할 수 있도록 관할구청에 통보했다.

입건된 업소 중 일부는 민사경에 적발된 후 자진철거 등 원상복구 했다.

영리를 목적으로 개발제한구역 내 불법가설건축물 설치하다 적발되는 경우 최대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을 처해지며, 이와 별도로 관할구청의 원상복구명령을 이행하지 않는 경우 원상복구 할 때까지 이행강제금이 부과될 수 있다.

개발제한 구역 내 토지 형질을 불법으로 변경(대지 → 연못)한 사진(왼쪽)과 원상복구 한 사진. <자료제공=서울시>

서울시 송정재 민생사법경찰단장은 “계곡에 천막과 평상을 설치하고 불법영업을 하는 음식점들로 인해 많은 시민들이 불편을 느끼고 있다”며 “계곡에서의 불법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관할구청과 협력하여 지속적으로 단속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 동절기 국민 절전캠패인 개최
[포토] 2019 Water-Detente 대토론회 개최
[포토] 김재현 산림청장 ‘숲 공동체가 희망이다’ 특강
[포토] ‘2019 수원시의회 환경국 행정감사’
[포토] 국회기후변화포럼 제38차 정책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