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우리 문화유산, ‘읽는 만큼’ 보여요문화재청, 쉽고 흥미있는 문화재 안내판’ 개선 우수사례 국가문화유산포털에 공개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올 한 해 동안 전국 1392건의 문화재(국가지정문화재 534건, 시도지정문화재 858건)에 설치된 약 2500여개의 안내판을 알기 쉽고 보기 쉽게 개선 중에 있다고 27일 밝혔다.

올해부터 시작한 안내판 개선사업은 2022년까지 약 3500여건의 문화재에 설치된 안내판 정비를 목표로 하고 있다.

문화재 안내판 개선 정비 규모·예산표 <자료제공=문화재청>

정부혁신 사업의 하나로 추진 중인 ‘문화재 안내판 개선사업’의 기본 원칙은 ▷국민이 직접 참여하는 이해하기 쉬운 문안 ▷국민이 알고 싶은 정보 중심의 유용한 문안 ▷지역 고유의 역사문화를 이야기로 반영한 흥미로운 문안이다.

이를 위해 문화재청은 지방자치단체, 시민자문단 등과 함께 안내판 정비를 추진했으며, 국‧영문 안내문안 작성 지침서 배포, 시민자문단 운영 도입, 국‧영문 감수 체계 구축, 상시점검과 주기적인 교육 등의 지원‧감독을 하고 있다.

한편, 문화재청은 안내판이 실제로 어떻게 개선되었는지 구체적인 우수사례를 문화재에 직접 가서 보지 않더라도 알 수 있도록 오는 2일부터 개선 사례 약 50여 건을 온라인(국가문화유산포털)으로 볼 수 있게 공개한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자료는 앞으로도 꾸준히 추가 등록할 예정으로, 국민이 직접 현장에 가보지 않아도 안내문안과 안내판 사진 등이 어떻게 바뀌었는지 온라인으로 구체적으로 찾아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더불어 "올해 추진된 안내판 개선사례는 시민자문단 검토와 전문가 감수를 통해 일반시민의 눈높이에 맞춘 결과물이니만큼 학교 교육이나 문화재에 흥미가 있는 국민에게 더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는 자료로 사용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문화재청은 연말까지 총 30여 건의 문화재 안내판 개선 사례를 실은 사례집을 발간하고, 문화재청 누리집에도 공개할 방침이다.

기존에 배포한 지침서가 ’안내문안 작성방법‘에 대해 중점적으로 다뤘다면, 이번 개선 사례집은 문안 작성과 시민자문단, 국‧영문 감수 등 유형별로 나누어 대표적인 사례를 보여주는 형식으로 구성할 예정이다.

이는 지자체의 문화재 안내판 담당자들이 안내판 개선 사업을 실제 추진할 때 참고할 수 있도록 하고, 국민에게도 안내판 개선사업의 중간보고를 하기 위한 취지도 있다.

정재숙 문화재청장은 “문화유산을 보러 온 아이도, 같이 온 부모님도, 처음 온 외국인도 모두 이렇게 바뀐 안내판을 보고 쉽게 고개를 끄덕이고 미소 지을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문화재 안내판 제작과 다양한 개선사례 공유 등을 통해 국민이 더 편하게 문화재 가치를 이해할 수 있는 환경을 지속해서 만들어 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년 직업건강인의 밤 개최
[포토] 2019년 멘토링 우수사례 발표대회
[포토] 박종호 신임 산림청장 취임
[포토] 조명래 장관, 환경산업 시설 스테이트 오브 그린 방문
조명래 환경부장관, COP25 '기후변화 적응에 관한 장관급 대화' 참석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